gangganmunhwa

'안희정 재판'이 아니라 '김지은 재판'이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
“(폭로 직후) ‘합의에 의한 관계’가 아니었다고 했는데, 왜 말을 바꿨는지 묻지도 않았나?”
“왜 남성들의 미묘한 심리상태 하나하나까지 배려해주는 법원이, 여성들에 대해서는….”
"그럼 은장도라도 빼들었어야 했나"
"여성들에게 '성범죄 피해는 있지만, 증거가 없으니 가해자는 없다'는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
"우리가 항의하니까, '딸 같아서 그런다. 예뻐 보여서 그랬다'고 했거든요" - 3년 전 졸업한 학생
포스터만 봐도 충격적이다.
나는 도망칠 생각조차 떠올리지 못했다.
서울 연신내역에서 벌어진 일이다.
"성폭력의 역학, 젠더 편견을 이해하는 검사들이 필요하다. 그들을 교육하는 것은 정말 중요한 일이다"
A씨가 올해 1월부터 3월 중순까지 텀블러에서 불법촬영 영상물을 46명에게 판매해 올린 소득은 약 500만원이다.
올해 1월 15일부터 2월 16일까지 부산 해운대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벌어진 일이다.
"널 처음 봤을 때부터 맛있게 생겼다고 생각했어"
올림픽 최초로 설립된 성폭력 상담센터의 총괄 책임을 맡은 김성숙 수녀는 "성폭력은 피해자의 잘못이 아니다"라며 "용기 있는 미투 운동의 불길이 꺼지지 않길 바란다"고 말한다.
성심병원 여성 간호사들이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춤 장기자랑 행사에 동원되었던 사실이 알려지자, 아시아나항공에선 ‘여직원들을 모아 장기자랑 행사를 여는 건 우리가 원조’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한다. 어디 여기뿐일까. 내가
법조계, 정치권, 경찰, 대학교, 항공사 등 사회 전반에서 터져 나오는 모양새다.
서지현 검사가 29일 안태근 전 검사의 성추행을 폭로한 지 3일만인 31일 추가 입장을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서 검사는 31일 자신의 폭로로 인하여 무엇보다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사회의 편견'이 부서지길 바란다고
지난달 26일 충남 당진의 한 도로에서 32세 남성 최모씨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길을 물어본답시고 여학생들을 불러서 운전석에서 자위행위를 하는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경찰이 확인한 것만 4차례다
전북 한 지역의 농협 지점장인 45세 남성 A씨. 그의 '상습 성추행' 의혹이 언론에 처음 보도된 것은 올해 9월이다. 당시 해당 농협에 근무하는 여성 직원 3명이 '성추행'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9월 3일)했기 때문이다
57세 남성인 택시기사 A씨는 올해 2월 12일 정오께 전주 시내에서 승객 한 명을 태웠다. 뒷좌석에 탄 승객은 30대 여성. A씨는 운전만 하지 않았다. 목적지로 가는 도중 백미러로 힐끔힐끔 뒷자리를 훔쳐보며 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