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ganmunhwa

강간문화는 여성을 통제한다. 이건 일부 여성들이 아니라, 압도적으로 많은 여성의 머릿속에서 자신도 모르게 들려오는 생각들이다.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를 받는 27세 남성의 변호인은 이 같은 주장을 폈다. 남성에게는 '무죄'가 선고됐다.
"그때는 화도 나지 않았습니다. 지금은 그게 성폭행이라는 걸 알지만요"
남고생들이 재심 결과에 반발해 행정심판 등을 진행할 때는 경우에 따라 퇴학 처분이 또 정지될 가능성이 있다.
억압을 펼치는 많고 많은 남성 중 적어도 일부에겐 정말로 ‘타임스 업’(time’s up)이 찾아온 것 같다.
남자아이들에게 가는 메시지는 언제나 명확했다. ‘헤픈 여자아이’는 남성의 즐거움을 위해 존재하며, 거절할 권리가 없다는 것이다.
"여자애가 좀 이상하다"고 주장하는 가해자 부모의 반응이 매우 익숙하다.
강원도에서 피해자의 아버지가 최근 이들을 신고했다.
한 교사가 수업시간에 ‘구지가’를 설명하며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학생들이 이를 성희롱으로 고발한 사건이 있었다. 내게도 교실 안의 여학생 시절이 있었기에 그 상황에 대한 별도의 상상력은 필요 없었다. 그럼에도 정확하게
"사법부가 내디딘 귀한 한 걸음을 수백보 퇴보시켰다"
'안희정 재판'이 아니라 '김지은 재판'이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
“(폭로 직후) ‘합의에 의한 관계’가 아니었다고 했는데, 왜 말을 바꿨는지 묻지도 않았나?”
“왜 남성들의 미묘한 심리상태 하나하나까지 배려해주는 법원이, 여성들에 대해서는….”
"그럼 은장도라도 빼들었어야 했나"
"여성들에게 '성범죄 피해는 있지만, 증거가 없으니 가해자는 없다'는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
"우리가 항의하니까, '딸 같아서 그런다. 예뻐 보여서 그랬다'고 했거든요" - 3년 전 졸업한 학생
포스터만 봐도 충격적이다.
나는 도망칠 생각조차 떠올리지 못했다.
서울 연신내역에서 벌어진 일이다.
"성폭력의 역학, 젠더 편견을 이해하는 검사들이 필요하다. 그들을 교육하는 것은 정말 중요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