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bonggyun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 한국 경제를 이끈 강봉균 전 재정경제부 장관이 지난달 31일 별세했다. 향년 74세. 강 장관은 김대중(DJ) 정부 시절 '정책 브레인'으로 통한 정통 경제관료로, IMF 외환위기
새누리당 강봉균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8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에 대해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가 왜 발생했고, 어떻게 수습했는지에 대한 맥락을 전혀 공부한 일이 없는 분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강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강봉균 새누리당 선대위원장의 '공개 토론'을 제안을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강봉균 같은 사람과 토론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말로 거절의사를 명확하게 했다. 4월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새누리당의 '경제 사령탑'인 강봉균 공동 선대위원장이 3일 자신의 지론인 '증세 불가피론'을 재확인했다. 강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기자들과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종국에는 우리나라도 증세가 불가피하냐'는
'문제는 경제다'라는 사실은 말 안 해도 알고 있습니다. 중요한 건 그 다음입니다. '정답은 투표다'는 다음 순위를 점하는 구호가 아닙니다. 솔직히 투표로 더민주 밀어주면 경제가 나아질 거란 믿음을 갖고 있는지도 의문입니다.
재정경제부 장관 출신인 강봉균 새누리당 공동선대위원장이 ‘한국형 양적완화’ 가능성을 언급한 이후, 혼란이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도, 경제당국도, 시장도 모두 이 느닷없는 발표에 어리둥절한 모습이다. 양적완화는 중앙은행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