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cheop

강도높은 정치적 발언에 대한 호불호가 나타나고 있다
마지막으로 직파 간첩이 검거된 것은 13년 전인 2006년이다.
용의자 A씨는 국내에서 간첩활동을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야권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지사를 '간첩', '빨갱이'로 비방한 50대 남성이 검찰에 고발됐다.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SNS에서 문 전 대표와 안 지사에 대한 허위사실을 게시한 혐의(허위사실공표죄
무엇을 다루었느냐가 중요하지 작품의 함량이 뭐가 그렇게 중요하냐 이 엄혹한 세상에, 라고 말하는 사람들과 나는 별로 대화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 그것은 다큐 <자백>에서 과거 군부독재 시대를 비판하는 등장인물의 대사처럼 "목적을 위해서라면 어떤 수단이든 상관없다"는 태도다. 내가 편들고 싶은 것을 위해서라면 프로파간다라도 상관없다는 사람들은, 결과적으로 그들이 비판하고자 하는 이들과 동업자다. 뿐만 아니라 정치적 소재를 다루는 다큐들을 모두 퉁쳐서 함량 미달이라는 편견을 만들어내고 결과적으로 좋은 다큐가 빛을 보지 못하게 만든다. 세상을 망치는 건 그런 사람들이다. 자, 그렇다면 최승호의 '자백'은 좋은 다큐인가.
북한은 15일 "한국 정보기관이 주도한 아동 납치에 연루된 탈북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평양발로 보도했다. 북한이 연 이날 외신기자들을 상대로 연 기자회견에서는 고현철(53)이라는 남성이 북한 고아 2명을
북한이 간첩 혐의를 받는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62) 씨에게 10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 AFP통신은 북한 체제 전복을 위해 간첩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던 김 씨가 29일 북한에서 형을 선고받았다고 중국 신화통신을
"4·19와 5·18은 북한 간첩이 선동한 폭동이다" 보수단체 집회에서 나온 주장이 아니다. 지난해 육군 신병교육대에서 진행된 공식 교육의 내용이다. 한겨레는 지난해 5월 경기 고양시의 한 신병교육대에서 이 교육을 받은
북한에 억류 중인 우리 국민 김국기씨가 북한 매체에 등장해 중국에서 활동하는 선교 단체가 국가정보원의 지시를 받고 있다고 26일 주장했다. 김씨는 이날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 민족끼리 TV가 홈페이지에 올린 15분
국가정보원의 증거조작 의혹 사건으로 비화한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피고인 유우성(35)씨를 간첩으로 볼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대법원 1부(주심 김소영 대법관)는 29일 유씨의 국가보안법 위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