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sawon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의 결함 문제를 감사원으로부터 보고받고도 묵인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특히 여기에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개입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산 첫 헬기 사업으로 대대적으로 홍보했던 수리온이 총체적 부실이 드러났다. '명품 국산 헬기'라는 칭호를 스스로 붙였지만 프로펠러가 동체에 부딪히고 물이 새는 등 헬리곱터 제 역할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감사원이 7월16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위증교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감사원 재직 시절 뒷돈을 받았다가 채용 1년도 안 돼 감사원을 떠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4대강 수질검사용 로봇물고기 개발 연구과제를 수행하면서 업체로부터 억대 뇌물 등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국책연구기관 연구원에게 징역 7년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제1형사부(김병철 부장판사)는 5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대우조선해양 경영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감사원에서 이 회사의 분식회계를 찾아낸 사업 분야와 별도 분야에서 수조원대의 분식회계 정황을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국방부가 28억원을 들여 최첨단 방탄복을 개발하고도 방산업체 삼양컴텍의 로비를 받아 사업을 취소하고 이 업체에 2700억여원에 이르는 일반 방탄복 독점사업권을 준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해 ‘뚫리는 방탄복’을 생산해 입길에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말고도 국회의원, 기획재정부 고위 간부, 정부 부처 기관장 등 정·관계 인사들이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에 채용 청탁을 한 정황이 19일 <한겨레>취재 결과 확인됐다. 검찰과 감사원은 이들의 채용
감사원이 14일 발표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예방 및 대응실태'에 대한 감사 결과를 보면 보건당국의 대응은 '총체적 부실' 그 자체다. 보건당국은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는데도 검사를 지연시켜 조기수습의 기회를 놓쳤고
부산시가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과 전·현직 사무국장을 검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부산국제영화제가 입장을 밝혔다. 이번 고발은 감사원이 지난 9월 특별감사 결과 발표에서 “영화제 사무국이 협찬금 중개 수수료를 증빙서류
부산시가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무국을 고발하라는 감사원의 권고를 결국 받아들였다. 부산시는 지난 11일 이용관 BIFF 집행위원장과 전·현직 사무국장 등 3명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감사원은 지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