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1990년대 전 세계 아이들을 열광시킨 ’스트리트 파이터 2’ 이후, 다양한 캐릭터들이 자웅을 겨루는 ‘Fighting games’는 대표적인 게임 장르로 자리잡았다. 이 같은 게임에 빠지는 이유는 그리 복잡하지 않다
온라인 게임에는 '뽑기형 아이템'이라는 게 있다. 축구 게임을 한다고 쳐보자. 나는 현금 3천 원을 내고 박지성을 사고 싶은데 '뽑기형 아이템'에서는 3천 원을 내도 박주영만 세 개 걸릴 수도 있고 호날두나 메시가 걸릴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성적이 뒤지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라고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보도했다. 이코노미스트지는 오는 7일 발간 예정인 최신호에서 몇십 년 전만 해도 여학생 성적이 남학생에 뒤졌으나 앞으로 몇십 년
후발 게임 제작자는 말하자면 적잖은 비용을 치르고 선배의 어깨 위에 올라타서 새로운 게임을 만들어야 한다. 이런 게임 제작 공식을 거스르는 실험이 등장했다. '핸드메이드 히어로'는 게임 제작 프로젝트다. 그런데 이들은 남들이 마련해 둔 개발도구를 쓰지 않고, 직접 손으로 한땀한땀 게임을 만들어보기로 했다. 그러면서 게임 제작 과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동영상으로 찍어 누구나 볼 수 있게 공개했다. 완성된 게임 뿐 아니라 게임 제작에 필요한 노하우나 기술까지 남김 없이 공유하겠다는 얘기다.
체스 세계챔피언을 이긴 '딥블루'와 미국 퀴즈쇼 '제퍼디' 우승자들을 누른 '왓슨'에 이어 학습을 통해 프로 수준의 컴퓨터게임 능력을 터득하는 인공지능 게이머가 개발됐다. 구글 자회사인 영국 구글 딥마인드(Google
게임업계 1위인 넥슨과 경영권 분쟁중인 엔씨소프트[036570](엔씨)가 16일 3천803억원 규모의 넷마블게임즈(넷마블) 주식 2만9천214주를 취득한다고 공시했다. 엔씨는 "넷마블게임즈의 발행 신주를 제3자 배정방식으로
앱스토어에 독특한 게임이 등장했다. 적을 향해 총알 대신 탐폰을 쏘면서 레이스를 완주하는 '탐폰 런'이다. 게임의 법칙은 단순하다. 소녀가 달리며 탐폰을 적을 향해 쏜다. 이 적들은 생리를 불결하고 나쁜 것으로 매도하는
'더 심슨'하면 가장 먼저 무엇이 떠오르는가? 아마 심슨 가족들이 TV 앞 소파로 뛰어오는 오프닝 영상일 것이다. 원형을 조금씩 변형한 수백개의 다양한 오프닝를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그런데 픽셀 아티스트가 만든 새로운
영화배우 남규리가 철권 세계 챔피언 배재민을 꺾었다. 28일 남규리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철권 7' 런칭쇼에 참석해 철권 7의 세계 챔피언 배재민과 한판 대결을 벌였다. 그리고 아무도 예상 못
게임에 빠진 연인이나 친구를 기쁨에 겨워 쓰러지게 만들고 싶다면? 정답이 등장했다. 전자기기를 다양하게 탈바꿈 해주는 업체 컬러 웨어에서 ‘24캐럿 도금’ 컨트롤러를 내놓은 것. 컬러 웨어의 도금 플레이스테이션 4 컨트롤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