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cheong

애플과 구글, 아마존에 이어 페이스북도...
카카오톡 이용자에 대한 수사기관의 감청영장 집행 협조를 카카오가 다시 거부하기로 했다고 한겨레가 14일 보도했다. 카카오 고위 관계자는 14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대법원 판결에 따라 카카오톡 이용자에 대한 수사기관의
1.신분증을 갖고 KT플라자를 방문해 통신자료 제공내역을 확인해달라고 요청한다 2.100번으로 전화를 걸어 개인정보상담센터로 연결해달라고 요청하거나 직접 개인정보상담센터(1588-1130, 유료)로 전화를 걸어 통신자료
국가정보원과 검찰이 장하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통신자료도 이통통신업체에 요청해 들여다본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 또는 국가 안전보장에 대한 위해 방치 등을 사유로 내세웠으나, 공인이자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통신자료까지
작년 10월 카카오가 수사기관의 감청 협조를 재개한 이후, 모두 8건의 카카오톡 감청(대화 내용 열람 등)이 이루어졌다. 카카오는 이런 내용이 담긴 '2015년 하반기 투명성 보고서'를 29일 공개했다. 감청(통신제한조치
경찰과 국가정보원 등 수사기관이 올해 상반기 법적 절차를 밟아 감청한 유·무선 전화번호나 인터넷 ID가 2천832개로 집계됐다. 감청 대상 전화번호·ID는 작년 상반기(3천995개)보다 약 29% 줄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35살의 젊은 나이에 국내 대표 인터넷기업의 수장이 되어 화제가 된 임지훈 카카오 대표가 취임 한달 만에 첫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27일 오후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 있는 카카오 본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임 대표는 “모든
국가정보원이 이탈리아의 해킹 소프트웨어 공급업체인 '해킹팀' 측에 카카오톡 감청 기능을 추가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는 주장이 30일 제기됐다. 또 국정원이 해킹프로그램 '리모트컨트롤시스템(RCS)'의 실시간 감청 기능에
미국 국가안보국(NSA)은 미국자유법 제정으로 무차별 통화기록 수집이 올해 말 중단되면 통화기록을 없애기로 했다. NSA는 27일(현지시간) 국장 명의의 성명을 내고 테러 조사에서 수집한 통화기록을 오는 11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