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aengjeom

'국대떡볶이', '지구당' 김상현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을 연일 이어가고 있다.
‘신선한 최고급 닭고기만 사용한다’는 광고와 대비된다.
'아오리라멘' 본사 신임대표 역시 유리홀딩스 관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치킨 맛과 전혀 무관한 물품까지 가맹본부에서만 구입하도록 강제한 가마로강정에 5억5100만원의 과징금 철퇴가 내려졌다. 17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가마로강정을 영업표지로 사용하는 치킨 가맹본부 ㈜마세다린은 2012년
업데이트: 바르다 김선생 공식입장 추가(2017년 12월 12일 오후 5시40분) 김밥 프랜차이즈인 바르다 김선생이 세척·소독제까지 가맹점주들에게 구입을 강제하고, 폭리까지 취한 사실이 드러나 공정거래위원부터 제재를
국내 최대 치킨 업체 BBQ의 윤홍근 회장이 가맹점을 상대로 폭언과 욕설을 퍼부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가맹점 측은 부당한 대우에 항의하자 본사가 부실한 재료를 공급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14일 YTN은 단독으로 서울
29일 오전 이디야커피 측에서 가맹점주에 보낸 공문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됐다. 이 공문 내용은 뽐뿌, 더쿠 등 각종 커뮤니티로 퍼져 유저들에게 소소한 감동을 주고 있다. '클리앙'에 올라온 해당 공문 내용은
치킨 프랜차이즈 비비큐가 27일 '가맹점과의 상생 방안'을 발표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비비큐는 이날 "새 정부의 국정 운영 기조와 공정위의 가맹분야 정책 방향을 전폭 수용하겠다"며 아래와 같은 정책을 발표했다. 1
프랜차이즈협회가 공정거래위원회가 어제(18일) 발표한 '가맹본부 불공정거래 근절 대책'에 대해 원칙적으론 수용하지만 사실상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위에
올해 상반기 각종 불공정거래를 이유로 당국에 분쟁조정을 신청한 건수가 크게 늘었다는 자료가 나왔다. 이른바 '을의 반란'이 거세졌다는 얘기다. 조정원은 경제·사회적 약자 보호를 강조하는 분위기 속에 가맹점주들이 적극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