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jok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조지는 "70년간 저는 비밀을 안고 살아왔고, 절대 제 형제를 찾을 수 없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이런 날이 올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습니다."라고 눈물을
할머니는 심호흡을 하고 눈을 감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기 시작하셨다. 아, 내가 무슨 짓을 한 거지? 나는 두 분을 실망시킨다는 생각만 해도 감당할 수가 없었다. 내가 방금 밝힌 것 때문에 두 분이 나에 대해 다르게 생각하고, 우리 관계가 달라지면 어쩌지?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내가 폭발하기 직전일 때 할머니는 눈을 뜨고 나를 노려보며 단호한 목소리로 말씀하셨다. "하지만 걔는 널 너무 쥐고 흔들어!" 잠깐, 뭐라고?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유 #4 나는 목소리를 높인다는 건 좋은 일이라는 걸 깨달았다. 목소리를 높인다는 건 무언가에 대한 깊은 믿음을 가지고, 미워하는 사람들, 부정적인 사람들, 다른 광대들의 말에 신경 쓰지 않고
엄마는 엄마를 만나고 싶었다. 성소수자 엄마들의 이야기다. 자식이 성소수자라고 커밍아웃을 하면, 엄마는 위기에 빠진다. ‘도대체 왜?’ 자문하고 자책하고 힐난하며 견디기 힘든 시간을 견뎌야 한다. 그러나 곁에 상담할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via GIPHY 이런 약은 것들을 봤나! 트래비스는 시애틀에 거주하는 엄마 블로거로, 세 아이를 키우는 삶을 연재한다. 그녀의 유튜브 채널 itsJudysLife은 1백만 명이
쌍둥이 부모들은 그들의 삶을 두 배로 고단하고, 두 배로 재밌고, 두 배로 사랑스럽다고 종종 묘사한다. 허핑턴포스트는 '부모(Parents)' 섹션 페이스북 페이지에 독자들의 쌍둥이 사진을 요청했다. 우리는 수 천장의
그녀는 남편과 맥주를 마시며 결혼생활을 끝냈다. 그들이 한동안 피해 왔던 결정이었고, 결론을 내리고 나니 둘 다 안도감을 느꼈다. 그리고 슬프고 두렵기도 했다. 그녀는 37살이었고 네덜란드 하를렘에 살고 있었다. 아이는 없었다. 그녀는 아이를 원한다는 확신이 든 적이 결코 없었다. 37살에 이혼을 하면, 가족이 생길 가능성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귀밑머리 파뿌리 되도록 죽을 때까지 한 남자와 한 여자가 만나서 사는 것만이 미덕은 아니다. 미래를 위해 현재를 저당잡히는 삶이 얼마나 허망한지도 아는 나이가 되었다.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함께 견디며 살아가는 현재의 삶과 일상이 인생에서 가장 눈부시게 빛나는 순간이라는 것을 <또리네 집>을 통해, 이들이 만들어 가는 삶을 통해 뒤늦게 배운다.
크리스티앙 카롤로(Christian Carollo)는 시간을 여행했다. 3년 전 필라델피아에서 활동하는 사진가 칼롤로는 할아버지의 상자를 하나 발견했다. 상자 안에는 할아버지가 오레곤 해안을 여행하며 찍었던 사진들이
*본 기사는 허핑턴포스트 US의 '20 Reasons You're So Lucky To Have A Big Sister (Especially As A Young Woman!)'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가끔 자매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