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jeuo-isiguro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작인 '남아 있는 나날'. 작가는 점증하는 자기기만의 아이러니를 화자의 어조에 섬세하게 새겨 넣고 있는데, 회고의 리듬을 여로를 따라 하루 단위로 설계하고 엿새로 나누어 배치한 것도 대체로 성공적인 서사전략이 아니었나 싶다. 엿새는 두번의 아침과 두번의 오후, 세번의 저녁으로 나뉘면서 모두 일곱개의 챕터로 구성된다. 마치 세상의 일주일처럼.
2017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가즈오 이시구로가 현재의 자리에 오르기까지는 부인인 로나(Lorna)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2014년 가디언에 '나는 어떻게 소설 남아있는 나날을 4주 만에 집필했나'라는
10월 5일, 스웨덴 한림원 2017년 노벨 문학상에 영국 소설가 가즈오 이시구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가즈오 이시구로는 이미 맨부커상과 위니프레드 홀트비 기념상을 받을 정도로 유명한 작가이지만, 노벨문학상 수상 소식을
스웨덴 한림원은 오늘(5일) 2017년 노벨 문학상에 일본 출신의 영국 소설가 가즈오 이시구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림원은 공식 성명에서 그가 "거대한 정서적 힘을 가진 소설을 통해, 우리가 세계와 연결되어 있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