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jeongpokryeok

미국 여성 4명 중 1명이 그들의 애인이나 남편에게 폭행을 당한다. 하지만 이들이 누군가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은 여전히 더 위험한 일로 여겨지곤 한다. 그래서 이들을 위한 새로운 캠페인이 진행 중이다. 가정폭력의 피해자들이
카르발호가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건, 한 고객 때문이었다. “2년 전, 여성고객 한 명을 만났죠. 그녀는 자신의 배에 난 큰 흉터를 타투로 가리고 싶어했어요.” 그는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때
“이 영상을 올려야 할지 오랫동안 고민을 많이 했어요. 생각을 많이 한 끝에야 내 자신과 내 아이들을 위해 올려야 한다고 결정했어요. 다른 여성들의 경각심을 키울 필요가 있어요.” 엠마 머피가 카메라를 향해 말한다. 두
호주의 14살 소녀 레이첼(가명)은 3개월 전 시드니가 포함된 호주 최대 주인 뉴사우스웨일스(NSW) 주정부에 편지를 썼다. 엄마가 가정폭력에 시달리다 수 주 전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뒤였다. 레이첼은 편지에서 자신이
이름을 알만한 진보적 논객의 데이트 폭행에 대한 폭로가 있었고, 그에 따른 설왕설래가 있었다. 이 사건에 관해서는 별로 언급하고 싶지는 않았다. 제3자의 입장에선 차분히 두고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적인 이야기를 왜 까발리느냐, 왜 둘이 해결하지 못하고 시끄럽게 구느냐, 는 이야기를 몇 번 읽었다. 그에 찬성하는 반응도 많았다. 이야기가 둘이 사귀었다더라, 헤어졌다더라, 의 문제를 넘어서 폭력에 관한 폭로로 넘어가면, 이는 더 이상, 단순한 남녀상열지사의 문제는 아니다. 서로의 합의 하에 벌어지는 SM 플레이의 경험에 대한 상세 까발림도, 상대의 성격적 결점에 대한 이야기도 아닌 거다. 폭행이고, 상해에 대한 것이라고.
미국 피닉스에서 가정폭력 보호시설 코디네이터로 일하는 케리 워커(51세)는 30년 전, 자신도 모르는 새 달려오는 차들을 향해 도로 반대편에서 역주행한 적이 있다. 이유는 알 수 없었다. “그러는 게 정상으로 느껴졌어요
가정폭력 가해자 중 여성 비율이 10년 전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가정법률상담소가 발표한 '가정폭력행위자 상담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상담소가 법원으로부터 상담 위탁을 받은 가정폭력행위자 93명을
인생지사 새옹지마라지만, 서세원의 경우에는 좀 심하다. 1990년대를 대표하는 최정상급 개그맨에서, 성공적으로 영역을 넓힌 영화제작자로 실패와 좌절을 맛보기도 했고 결국은 아내 서정희에 대한 상해 혐의로 '왕년의' 얼룩진
아내 서정희(53) 씨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서세원(59) 씨가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유환우 판사는 "피해자 진술이 일관되고 매우 구체적이어서
대구지법 제4형사단독 윤민 판사는 동거녀를 상습적으로 학대하고 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모(26)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씨는 2009년 7월께 대구 북구의 한 원룸에서 샤워기로 A(여)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