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haeja

유족들은 "가해자를 위한 판결"이라며 오열했다.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파문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은 이렇다.
한 교사가 수업시간에 ‘구지가’를 설명하며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학생들이 이를 성희롱으로 고발한 사건이 있었다. 내게도 교실 안의 여학생 시절이 있었기에 그 상황에 대한 별도의 상상력은 필요 없었다. 그럼에도 정확하게
여성가족부가 운영하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 센터’가 열린지 100일 만에 1000명이 넘는 피해자가 신고했다. 여성가족부의 12일 발표에 따르면 1040명의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신고했으며, 피해자 대부분(737명·70.9
"조두순 사건의 피해자인 나영이도 반드시 법정에 나가서 '저 아저씨가 나를 성폭행했다'고 반복 진술을 해야만 했습니다."
비통과 분노를 지나면 찾아오는 첫번째 반응은 일단 자책. 김기덕의 행각이야 (필자를 포함한) 영화계도 대충 다 알고 있던 사실이므로, 우리 또한 그 방관자이자 공범이므로. 이른바 ‘거장’이었으나, 피해자들의 증언과 영화계에
"남아있는 스티커 46매를 전량 제거했습니다" - 서울지방경찰청
우리는 흔히들 성폭력 피해자를 대할 때 이렇게 생각한다. 성폭력 경험으로 인해 '정말 수치스러웠을' 거라고. 그런데, 이러한 우리의 생각과 문화가 피해자에게 오히려 '부끄러움'과 '수치심'을 강요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의 첫 공판에서 판사가 가해자들을 엄중히 꾸짖었다. 부산일보에 따르면 부산지방법원 서부지원 형사합의1부(임광호 부장판사)는 19일 폭행 혐의로 구속 기소된 A양(14)과 B양(14), 그리고 불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