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yedaechul

한국의 경제규모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높다. 다들 예상했겠지만 말이다. 8일 국제결제은행(BIS) 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87.2% 였다. 아시아에서 한국
가계의 대출금 상환 부담이 갈수록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는 반드시 지출해야 하는 세금·건강보험료 등을 빼고 남은 가처분소득의 25%를 대출 원리금을 갚는 데 쓰고 있었다. 대출을 받은 가구 중 원리금 상환이
작년 하반기부터 이어진 가계부채의 가파른 증가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10월 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달 말 현재 은행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624조8천억원으로 한달 동안 9조원(주택금융공사
저금리와 부동산 시장 회복으로 7월 중 은행들이 가계에 빌려준 돈이 월간 기준으로 역대 3번째 규모로 급증해 잔액 600조원을 돌파했다. 또 개인사업자에 대한 은행 대출은 통계 편제 이후 최대 규모인 3조7천억원이 늘어나
상호저축은행의 가계대출이 꾸준히 증가해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저축은행은 주로 은행대출에서 소외된 계층이나 가계가 주요 고객이다. 은행보다 금리가 높아 시장환경 변화에 대비해 한층 엄격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저금리와 주택시장 활황 여파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9년 만에 최대폭으로 늘어났다. 같은 기간 연체율은 소폭 상승했다. 금융감독원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잔액이 4월 말 현재 1천293조2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5조원
지난해 하반기 이후 빠르게 증가한 가계부채가 올해 부실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LG경제연구원은 20일 내놓은 '2015년 한국경제 진단, 저성장·저물가·저수익성'이란 보고서에서 "올해 부실화된 가계부채의 처리
5대은행 자영업자 대출잔액 1년만에 9.5% 가파른 증가세 가처분소득 대비 빚 상환 부담 근로자 가구보다 훨씬 높아 관련기사 : [가계부채 경고음] 주택담보대출 65%는 이자만 낸다 정부의 대출 규제 완화와 한국은행의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빚은 빚대로 늘었지만 집은 안 산다 대출을 더 쉽게, 더 많이 받을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한 덕분에 자연스레 대출규모는 늘었다. 그것도
지난 10월 중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 증가폭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사상 최고 행진을 지속해온 가계빚의 증가세가 정부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및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완화 영향으로 은행 주택담보대출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