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yebit

가계부채가 사상최대인 1100조원에 육박했다. 부동산 규제 완화와 금리인하 여파로 주택담보대출이 급증하면서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74조원 넘게 증가한 탓이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15년 1분기 중 가계신용
주택거래가 늘면서 지난달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액이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4월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은행권 가계대출(모기지론 양도 포함) 잔액은 579조1천억원으로
5대은행 자영업자 대출잔액 1년만에 9.5% 가파른 증가세 가처분소득 대비 빚 상환 부담 근로자 가구보다 훨씬 높아 관련기사 : [가계부채 경고음] 주택담보대출 65%는 이자만 낸다 정부의 대출 규제 완화와 한국은행의
349조 중 227조…몇년째 만기 연장 ‘연명 대출’도 집값 하락·금리 인상 땐 ‘가계 빚 폭탄 뇌관’ 우려 관련기사 : [가계부채 경고음] 자영업·고연령·저소득자가 위험하다 서울 은평구에 사는 40대 자영업자 김아무개씨는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빚은 빚대로 늘었지만 집은 안 산다 대출을 더 쉽게, 더 많이 받을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한 덕분에 자연스레 대출규모는 늘었다. 그것도
지난 10월 중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 증가폭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사상 최고 행진을 지속해온 가계빚의 증가세가 정부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및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완화 영향으로 은행 주택담보대출을
이에 대해 기재부 관계자는 "1,5분위 가구의 분위이동이 다른 분위보다 적은 것은 사실이지만 1분위는 하위분위, 5분위는 상위분위가 각각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그런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2011년 '빈곤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