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eul

빨리 패딩을 꺼내자.
사전에 악취를 차단하려는 방식이다.
가을이다. 꽃게를 먹을 때가 됐다.
‘가을 태풍’은 1~2개 정도로 예상된다.
‘남산 둘레길’부터 '위례성길'까지.
마음을 보듬는 에세이가 최근 인기다. 추석도 지나고, 남은 3개월을 어떻게 보낼지 복잡해지는 이때. 제목만 봐도 위로가 되는 책들을 골라놨다. 헛헛함과 조급함에 따뜻함을 끼얹어준다. * 책을 골랐다면, 북캉스 전문 한옥
일단, 벽에 걸고, 벽에 붙이고 또 벽에 매달아서 바닥에 물건을 없앤다.
20일을 끝으로, 33도 이상의 폭염은 물러나고 가을 날씨가 찾아올 전망이다.
경기도 연천과 파주 등지는 올가을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강원 산지에는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떠나기 딱 좋은 날씨다.
방심은 금물이다.
20일 오후 2시 현재 서울에는 약한 눈발이 날리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정오부터 오후 3시 사이 서울에 눈이 조금 쌓일 것이라 예보했다. 실질적인 올 가을 첫눈인 셈이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기상청은 "북쪽을 지나는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겨울을 준비하는 방법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4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김정숙 여사가 줄에 꿴 감을 널어둔 청와대 처마 밑에 앉아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편안한 복장을 한 채 신발을
가을철 제일 먼저 눈에 띄는 초기 노화의 증상은 바로 잔주름(가성주름). 잔주름은 주름살(진성주름) 이전 단계로 수분이 부족한 젊은 피부에서도 흔히 발견되니, 잔주름 한두 개가 있다고 패닉에 빠질 필요는 없다. 대부분의 안티에이징 에센스/크림들은 건조한 피부와 주름 사이에 수분을 넣어 일시적으로 피부가 부풀어 오르는 효과를 주면서 이를 "주름개선" "탄력회복"이라고 광고하는데 이런 효과는 마스크팩으로도 충분히 얻을 수 있다
분명 아직 8월인데, 너무 춥다. 기상청은 '9월 중순에 해당하는 기온'이라고 말한다. 사실 8월 중순부터 여름이지만 별로 덥지 않았다. 서해상의 저기압 영향으로 중부지방에 비가 오고 흐린 날씨가 이어지면서 기온이 뚝
서울시는 서울의 단풍을 주제로 한 사진 공모전을 열고, 수상작 26점을 선정해 20일 발표했다. 시는 10월20일부터 11월30일까지 약 1개월간 공모전을 진행해 시내 곳곳의 단풍길을 포착한 사진 1천132건을 접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