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eneun-hulryunghada

KBS는 모든 제작비를 외주사에 지급했다는 입장이다.
이경규는 소속사로부터 수억원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해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KBS 측은 대책을 고심 중이라면서도 정상 방송을 약속했다.
그간 등장했던 반려견들도 총출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