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elnoteu7

삼성전자는 판매되지 않은 갤럭시노트7 완제품은 리퍼비시폰으로 판매하거나 대여폰 등으로 활용하고, 재사용이 가능한 부품은 추출하여 판매ㆍ활용하며, 재사용할 수 없는 부품들은 희귀 금속 등을 추출하는 방식으로 재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나아가 유럽연합위원회가 주도하는 스마트폰의 보다 친환경적인 처리를 위한 연구에 참여할 것이라고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의 이번 결정이 스마트폰 재활용의 새 길을 열고, 굴뚝산업 패러다임에 안주해온 글로벌 IT제조산업의 낡은 체질을 지속가능한 순환형 체계로 전환하는 신호탄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2월 20일, 한 언론은 삼성 관계자의 말을 인용, 오는 6월부터 기존 갤노트7에서 배터리 용량을 낮춘 리퍼비시 제품을 인도와 베트남 등지에서 판매하기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또 다른 기사에 따르면, 확인 결과 삼성은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린피스는 실체 없는 루머만 양산되는 현실을 우려해 2월 22일, 갤노트7의 재활용 계획을 공식적으로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삼성은 묵묵부답이었습니다. 그리고 3월6일, 배터리 용량을 낮춘 갤노트7을 오는 7월 국내에서 판매하기로 했다는 '삼성 관계자'의 말을 인용한 보도가 또다시 흘러나왔습니다.
소비자들은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스마트폰을 집에 쌓아둡니다.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와 처리 방법을 잘 모르기 때문이죠. 소비자들의 손을 떠나 폐기된 스마트폰 일부만이 공식적으로 재활용 및 재사용되고 그 외는 매립되거나 알 수 없는 경로로 처리되면서, 스마트폰을 포함한 소형 전자기기의 폐기물량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런 패턴으로 현재 스마트폰 산업은 계속해서 자원을 고갈시켜 결국 쓰레기로 끝날 제품을 만들어내는 형태로 진화하고 있는 것입니다.
삼성전자가 지금까지 생산한 갤노트7은 약 430만대, 약 730톤에 달하는 양입니다.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 대변인은 "갤럭시노트7을 수리, 리퍼비시, 또는 재판매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고 이에 따라 전량 폐기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단종이 된 갤노트7을 모두 쓰레기처럼 버리는 파괴적인 결말을 선택하지 않길 바랍니다. 만일 이 하이엔드 폰들이 폐기된다면 어마어마한 양의 코발트, 플라스틱, 금, 은 과 같은 자원들이 낭비되는 것은 물론 환경에도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이기 때문입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을 자사 신형 스마트폰으로 교환하는 소비자에게 3만원 상당의 쿠폰과 통신비 7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갤럭시노트7을 환불하거나 타사 제품으로 교환해도 3만원 상당의 쿠폰은 지급하기로
단종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교환이 13일부터 12월31일까지 전국 이동통신사 매장에서 시작된다. 다른 제품으로 교환은 갤럭시노트7 기기만 가져가면 되지만 환불 후 기존에 쓰던 번호를 유지한 채 이동통신사를 바꾸는
'갤럭시노트7’는 이제 단종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을 구매한 사람들에게 환불 및 교환을 해주고 있다. 대리점에 직접 들고 가거나, 택배로 보내야 한다. 이런 가운데 삼성전자 미국법인이 고객들에게 특별히 제작된 반송용
배터리 결함에 따른 리콜 사태 후 다시 받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새 제품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충북대학교 학생 김모(21)는 전날 정오께 교환해서 새로 받은 자신의 갤럭시노트7에서 연기가 나면서 제품
갤럭시노트7 리콜 첫날, 2만대 가량이 새 제품으로 교환됐다. 삼성전자가 19일 오전까지 10만대의 갤럭시노트7 신제품을 각 이동통신사에 공급한 가운데 실제 교환된 제품은 2만대 정도로 추정된다. 이는 전체 판매량 40만
삼성전자가 10일 국내 갤럭시노트7 이용자들에게 사용중지를 권고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공지사항을 발표하는 인터넷 뉴스룸에서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을 사용하는 한국 소비자 여러분께 사용을 중지하고 가까운 삼성 서비스센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