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ehyeokbosusindang

새누리당을 집단 탈당한 뒤 '개혁보수신당'이라는 가칭으로 창당을 추진해 온 비박계 의원들. 8일 개혁보수신당(가칭)의 명칭은 '바른정당'으로 결정됐다. 당시 가칭 선정 단계에서 '바른보수신당'도 논의됐지만 약칭이 '바보당'이
개혁보수신당은 5일 전날 선거연령 18세 하향조정 결정을 하루만에 사실상 백지화하고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정병국 창당추진위원장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회의에서 "어제 그 (회의) 자리에서는 전체적으로 이견이
님 혐짤 자제여... 우리가 알고 있는 바로 그 이준석이 맞습니다. 아직 작년 11월 단식 투쟁의 후유증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듯 상금이 쏠쏠하다. 당선작에는 200만 원, 그리고 가작(?)에도 각각 100만 원과 50만
새누리당을 탈당한 의원들이 창당을 추진하는 개혁보수신당(가칭)이 오는 7일까지 공식적으로 사용할 당명(黨名)을 공모한다. 당명은 '깨끗한 보수'와 '따뜻한 보수'라는 신당의 핵심 가치를 담으면서 신당이 지향하는 가치와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1일 새누리당을 탈당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찍 (탈당)하고 싶었는데, 그렇게 하면 탈당을 유도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다
원내 유일의 진보정당인 정의당이 개혁보수신당의 등장으로 존재감에 비상이 걸렸다. 정의당은 20대 국회 개원부터 국민의당이 출현하면서 제3당의 자리를 내준데다 원내 교섭단체 협상에도 참여하지 못하면서 '여소야대' 국면
새누리당 탈당을 보류한 상태인 나경원 의원은 29일 개혁보수신당(가칭) 합류 시기를 결정하는 데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이 '중요한 고려요소'라고 밝혔다. 나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미국은 북핵 문제를
개혁보수신당이 첫 여론조사에서 순풍을 타고 있다. 리얼미터가 29일 발표한 12월 4주차 주중집계에서 새누리당을 제치고 바로 2위로 데뷔한 것. 개혁보수신당을 포함한 잠재 정당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은 현재 정당 지지도와
한때 여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하산했지만 최순실이라는 이름의 폭풍이 대한민국 정국을 집어삼킨 이후 우리의 기억에서 멀어져 간 그 이름, 손학규. [관련기사] 정두언이 손학규에게 잔인한 '팩트폭력'을 휘둘렀다 손학규가
[업데이트 (12월 29일)] 이혜훈 개혁보수신당 의원은 기사 게재 후 방송 발언 내용에 대해 본지에 이렇게 알려왔습니다. "(사회자가) 의외의 질문을 던지면서 본래 의도를 벗어난 답변을 하였다. 나 의원에게 미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