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eheon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가 11개월간의 자문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보고서를 내놨다. 개헌특위는 보고서를 통해 "30여년의 시대적 변화를 반영하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하여 새로운 기본권을 신설하였고 모든 사회 구성원이 행복할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가 11개월간의 자문활동을 마무리하면서 보고서를 내놨다. 개헌특위는 보고서를 통해 "30여년의 시대적 변화를 반영하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하여 새로운 기본권을 신설하였고 모든 사회 구성원이 행복할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가 11개월간의 자문활동을 마무리하면서 보고서를 내놨다. 개헌특위는 보고서를 통해 "30여년의 시대적 변화를 반영하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하여 새로운 기본권을 신설하였고 모든 사회 구성원이 행복할
‘2018년 연내 개헌’에는 여야가 한목소리지만 개헌 시기를 두고는 ‘6개월 시차’를 보이고 있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여기에 국민의당까지 6·13 지방선거 때 개헌안 국민투표를 함께 실시하자고 요구하고 있다. 반면
헌법은 1948년 7월 17일 제헌 국회에서 제정되었고 지금까지 총 아홉차례 개정되었다. 현행 헌법은 1987년에 민주화항쟁을 기초로 개정되었으며 제6공화국 헌법이라고도 한다. 헌법은 그 후 30년간 유지되었다. 시간이
30년 만에 찾아온 기회를 놓쳐선 안 된다. 기본권의 주체를 '국민'에서 '사람'으로 확대하는 것은 물론, 근로(자)는 노동(자)으로, 양성평등은 성평등으로, 신체장애자는 장애인, 여자는 여성으로 정명해야 한다. 이런 당연지사를 위해서도 수많은 촛불을 필요로 하는 그만큼 우리의 정치구도는 왜곡된 민의 위에 세워져 있다.
"저는 오늘부터 개헌을 주장하는 국민과 국회의 요구를 국정 과제로 받아들이고, 개헌을 위한 실무적인 준비를 해 나가겠습니다." 불과 약 1년 전인 2016년 10월24일, 박근혜 당시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에서 전격적으로
11월 1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를 찾아 개헌국민투표 제안을 골자로 하는 임기 두 번째 시정 연설을 했다. 그러나 이날 자유한국당 측에서도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말이 많았던 듯 준비를 매우 철저하게 해왔다. 한편 문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회를 향해 내년 6·4 지방선거 일정에 맞춰 개헌을 논의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2018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 제출' 시정연설에서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문재인 대통령이 지방분권을 위한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10월 26일, 전남 여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국가기능의 과감한 지방이양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