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e

우리 모두 기나긴 하루를 정리하며 샤워를 즐긴다. 그러나 위 동영상의 로트와일러는 심지어 우리보다 더 샤워를 즐기는 것 같다. 유튜브 이용자 Oz Rottweiler가 올린 이 동영상에서 로트와일러 '레나'는 따뜻한
요크셔테리어(요키)는 가장 똑똑한 견종 중 하나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 여러분 집에 있는 요키는 어째 똑똑한지 잘 모르겠다고? 허핑턴포스트US가 소개한 위 동영상의 요키는 '미사 미니'다. 이제 겨우 1살 하고 반이다
어린 시절 언덕을 온몸으로 구르며 놀아본 기억, 다들 있을 것이다. 그런데 언덕을 구르는 건 아이들만 좋아하는 게 아니다. 사실, 강아지도 좋아한다. 허핑턴포스트US가 소개한 위 동영상 속 강아지를 보시라. 여름 햇살
일주일 전, 핏불 '조아니'는 부상을 당한 친구를 운반하다가 발견됐다. 조아니는 치와와 '챠치'를 입으로 끌고 미국 조지아주 사나바시의 길을 걷다가 동물보호센터 직원에 의해 구조됐다. 직원에 따르면 조아니는 챠치를 입으로
로버트 가족은 사랑하는 반려견 '듀크'를 안락사해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 이미 암이 온몸에 전이되어 고통받는 상태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로버트 가족은 안락사 날을 듀크의 가장 특별한 날로 만들어 주기로 결심했다
이번 주말 이보다 더 치 떨리게 귀여운 동영상을 보기란 불가능할 것이다. 위 동영상은 생후 20일 된 알래스칸 말라뮤트 '벨카'가 늑대처럼 '하울링'을 하는 장면을 담은 것이다. 현재까지 8백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유튜브에서
지금 일을 하고 있나? 아니면 친구와 수다 중인가? 다 잊어버리기 바란다. 그리고 위 동영상을 보시라. 생애 처음으로 계단을 내려가는 강아지들을 모아놓은 영상이다. 그렇다. 귀여움에 치가 떨릴 거다.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US의 블로거이자 스틸하트 인스티튜트 CEO 데비 지소니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나는 어릴 적부터 항상 개와 함께 였다. 하지만 남편에게 개를 키우고 싶다고 이야기했을 때 별로 달가워하지
그간 허핑턴포스트는 미국 동물 구조단체인 Hope for Paws의 활약을 여러 번 소개한 바 있다. 유기견 '찰리'의 놀라운 메이크오버와 유기견 '테오'의 놀라운 메이크오버가 그들의 활약을 담은 기사들이다. 지난 주말
지구에서 가장 멋진 부부?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 데이비드 베컴과 빅토리아 베컴 등 후보는 많다. R&B 가수 존 레전드와 모델 크리스틴 타이겐도 열손가락 안에 분명히 들어가는, 놀랍도록 근사한 부부다. 이 근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