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seoul

현재 SBS 축구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인 최용수.
김남춘 선수가 서울 송파구 한 건물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FC서울이 기성용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2016년 전북 현대 승부조작 파문 당시 제재금과 동일한 금액이다.
리얼돌을 구장에 설치했던 업체는 돌연 홈페이지를 폐쇄했다.
응원 피켓에는 홍보로 의심되는 문구도 적혔다.
K리그 복귀를 타진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진지하게 나오고 있다.
2002년 전설의 주역 중 하나인 차두리가 지난 3월에는 국가대표팀을 은퇴한 데 이어 프로 축구 선수로서의 마지막 경기를 끝냈다. 그는 마지막 90분 풀타임 출장한 경기에서 승리해 FA 우승컵을 안았다. 오센은 FC
경인더비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가장 뜨거웠을 때는 세 경기 연속으로 펠레스코어(3대 2)가 만들어지고, 무려 30,574명의 관중을 동원한 2012-13 시즌 중 열린 세 번의 맞대결 기간이 아닐까 싶다. 당시 두 팀 팬들이 만들어낸 응원전 속 치열한 분위기와 박진감 넘치는 경기 내용은 사람들에게 그 매력을 인정받았다. 역대 경인더비 중 우승이라는 가장 중대한 의미가 걸린 2015 FA컵 결승전을 앞두고 우리가 잊을 수 없는 경인더비와의 소중한 추억들을 잠시 꺼내보았다.
오랜 시간 라이벌 관계를 이어온 두 감독이 최근에는 나란히 위기에 빠져 있다. 세 시즌째 지휘봉을 잡고 있는 윤성효 감독의 부산은 최근 5연패에 빠져 1승 1무 5패로 11위를 기록 중이고, 다섯 시즌째인 최용수 감독의 서울은 2승 1무 4패 9위라는 부진한 성적에 이어 지난 슈퍼매치에서 1대 5로 수원에 대패하면서 여론이 더욱 안 좋아졌다. 한때 수도권의 대표적인 두 구단을 이끌며 리그 최고의 감독 라이벌 관계로 군림하던 그들이 같은 시기에 함께 위기를 맞고 있으니 묘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한국 프로축구에 복귀한 지는 한 달을 넘었고, 실전에 투입된 지는 이제 보름입니다. 옛 기억 때문인지 매 경기마다 박주영이 공을 잡으면 한 명을 제칠 것으로 기대하게 됩니다. 하지만 그것이 조급증이라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근 1년간 제대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박주영이 아무리 개인훈련을 많이 했더라도 정상적인 몸으로 회복하는 데는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합니다. 김대길 해설위원은 "훈련에서 만들어진 몸과 실전에서 만들어진 몸은 차이가 많이 난다. 지금 몸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자꾸 실전을 하는 수밖에 없다. 박주영의 기량이 나오기 위해서는 3개월은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돌아온 박주영에게 어떤 수치상의 기록을 원하지 않는다. 그저, 박주영이 어떤 선수인지를, 왜 사람들이 지난 10년간 그를 주목할 수밖에 없었는지를, 지난 10년간 한국 축구사의 중요한 순간들에 왜 박주영이 있었는지를 증명해주길 바란다. 그래서 그를 비난했던 축구팬들에게 자신의 가치를 항변하고, 그를 이용해 조회 수를 높인 기자들에게 복수하길 바란다. 그리하여 축구선수 이전에 한 인간으로서 존엄을 회복하길 기대한다. 10년 전 상암을 지배하고 수비벽을 파괴하며 전진하던 20살 박주영의 모습을 잊지 못하는 축구팬의 희망이다. 결국 축구로 해야 한다.
축구선수 박주영(30)씨가 국내 프로축구로 돌아온다. FC서울은 10일 박씨와의 3년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이재하 FC서울 단장은 "연봉은 지금 바로 밝힐 수 없으나 백의종군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 단장은 "박주영이
팬들의 의견을 수렴한 최용수 감독은 공격 축구로의 변화를 약속했다. 3명의 중앙 수비수로 구성된 백스리 전형을 포기한 채 백포 전형을 앞세운 공격 축구를 펼칠 것을 공언했다. "3골 먹으면 5골 넣고 이기는 축구를 하겠다." 이 한 마디로 2015 시즌에 대한 최용수 감독의 각오를 엿볼 수 있다.
코스타리카전에 대단한 활약을 남긴 김주영의 모습을 보며, 많은 이들은 한국 축구의 새로운 스타가 탄생했다는 표현을 썼다. 하지만 김주영은 아무도 기대하지 않던 분위기 속에 혜성처럼 나타난 무명의 스타가 아니었다. 그는 FC 서울과 K리그 클래식에서 이미 한국 축구의 스타로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던 선수였다.
최근 수원의 모습은 이전과는 달라졌다. 더는 어딘가가 미숙해 보이는 팀이 아니다. 서정원 감독의 성장이 제대로 한몫을 하는 듯 보인다. 경험 부족으로 다 이긴 경기도 상대에게 내주던 초보 감독의 이미지를 최근에는 찾아볼 수 없다. 선수들 역시 마찬가지다. 풍부해진 경험과 조직력, 베테랑 선수들의 합류로 팀으로서 더욱 견고한 완성도를 갖추게 됐다. 수원의 최근 순위는 어느덧 2위까지 올라섰다. 잘나가는 팀은 다 이유가 있는 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