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35

한국 공군도 차세대 전투기로 선정했다.
올해에만 10여대가 전력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F-35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와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 구매계획에 대한 재검토를 공식 지시했다고 미 국방부가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제프 데이비스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F-35 스텔스 전투기 도입계획에 대해 비용을 문제 삼아 '딴지'를 걸면서 항공기, 함정 등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주요 군수조달 사업에 본격적인 개혁 작업을 예고하고 나섰다. 트럼프는
[업데이트: SBS의 '최순실 F-X 사업 개입 증언' 보도 내용 추가] (오전 11시) 까도 까도 끝없이 나오는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이번에는 유명 무기 로비스트 린다 김(본명 김귀옥)과 무기 도입 사업에도 손을
첫째, 보고서는 비상상황에서 조종사들이 탈출할 수 있는 조종석 사출 문제와 관련한 모의실험이 지난해 7월과 8월 두차례 실시됐으나, 인체모형을 성공적으로 사출시키는 데 실패했다고 밝혔다. 2015년 7월 시행된 모의실험에선
우리나라가 2018년부터 도입하기로 한 차세대 전투기 F-35의 사출좌석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4년 전에 제기됐지만, 미국 국방부가 묵살하다가 최근에야 문제를 인정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23일 보도했다. 사출좌석이란
한국이 지난해 F-35A를 도입하면서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이전받으려 했으나 미국 정부가 승인을 거절한 것으로 밝혀졌다. 정부와 군당국은 국내 개발이나 유럽 등 제3국의 기술 지원 등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