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독일이 아르헨티나를 꺾고 세계 축구의 패권을 잡았다. 독일은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14년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를 1-0으로 꺾었다
"대단히 심각한 사안"…메르켈 "동맹국간 스파이행위는 에너지 낭비" 백악관, 직접 논평 회피하고 "양국간 정보공조 불가결" 강조 독일 정부는 10일(현지시간) 자국 내에서 첩보 행위가 잇따라 드러난 것과 관련해 베를린
스위스 거주 인구 가운데 네 명 중 한 명은 외국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스위스 연방 이민국은 연례 인구동향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15만1천852명의 외국인이 스위스에서 거주하기 위해 입국하고, 6만8천950명이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포뮬러(F1) 황제' 미하엘 슈마허(45·독일)가 평생 지체장애를 안고 살 것이란 전문가의 진단이 나왔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스위스의 저명 신경과 전문의인 에리히 리더러
박근혜정부에서 총리나 장관으로 내정되었던 인물들을 보십시오. 안대희처럼 대법관 퇴임 후 그 경력을 통해 5개월만에 16억 원을 벌고도 부끄러움도 없이 총리직을 맡으려 하는 일도 있을 수 없지요. 제자 논문을 여러 편이나 자기 걸로 둔갑시킨 인물이 교육부장관을 하겠다고 나서지 않습니까. 극우파 아베를 낳은 일본사회의 문화 역시 그리 높게 평가하기는 어렵습니다만, 그래도 일본에는 '부끄러움(はじ)'의 문화라는 게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에선 식민지와 전쟁을 경험하면서 무조건 살아남는 게 장땡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힘 센 자에 아부하면서 부끄러움 같은 것은 제대로 따지지 않는 문화가 자리 잡은 게 아닌가 싶습니다.
지구촌 최고의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9·레알 마드리드)의 고군분투가 처절했다. 호날두는 17일(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의 아레나 폰테 노바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G조 1차전에 포르투갈의
'아주리 군단' 이탈리아가 '축구 종가' 잉글랜드를 물리치고 2014 브라질 월드컵 '죽음의 조' 첫 경기에서 웃었다. 이탈리아는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마나우스의 아마조니아 경기장에서 열린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프랑스 팀 닥터, 리베리 낙마 두고 소속 구단 비판 프랑스 축구 대표팀의 간판스타인 프랑크 리베리가 허리 부상으로 브라질 월드컵 출전이 무산된 것을 두고 소속 구단인 바이에른 뮌헨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뮌헨이
영국의 한국 회사들도 요즘은 매우 조심한다: 면접할 때 결혼을 했느냐, 애는 몇 명이나 있느냐, 금방 애 낳을 거냐, 이런 거 함부로 묻지 않고(이런 질문 하면 안 되는 거다! ). 사실, 어찌 보면 매우 당연한 이야기이다. 직원을 뽑을 때는 업무의 내용과 직원의 능력에 초점을 맞춰라. 같은 일을 하는 사람은 같게 대우해라. 회사 생활을 하는데 나이나 성별로 인하여, 이성을 좋아한다는 또는 동성을 좋아한다는 이유로 차별 받아서도 안 된다. 한국에서는 저런 당연한 이야기를 하면 진보라고 하는 것 같더라. 그러나 저것이 영국의 법이며 차별 관련 실무의 경향이다. 진정 영국 사람들은 정치인도 판사도 다 진보인 것인가.
가디언 탐사보도 통해 ‘노예 노동 산물’ 밝혀 이주 노동자 인신매매…유명 대기업이 배후 “탈출하려다 마구 맞았어요. 맞아서 이빨이 남아있지 않아요.” 29살 미얀마 청년 민트 테인은 타이 어선에 노예로 팔린 이주 노동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