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ngdaphara

공간은 더 좁아졌고, 인물은 더 다양해졌다. ‘응답하라’ 시리즈와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단순 비교한 게 아니다. ‘응답하라 1997’에서 ‘1994’와 ’1988’을 거쳐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이어진 흐름이 그렇다는
덕선이(혜리)와 공심이(민아)의 방문에 쌍문동이 응답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는 걸스데이 멤버 혜리와 민아가 출연한 가운데 강호동과 이경규가 함께 서울 쌍문동을 찾은 모습이 전파를
신원호 PD가 '응답하라'의 새 시리즈 소식에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신원호 PD는 10일 OSEN에 "'응답하라' 새 시리즈는 소재도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신 PD는 '응답하라'의 네 번째 시리즈가
2016년은 참 다사다난했던 한 해였다. 1월을 따뜻하게 했던 '응답하라 1988'부터 10월 수면에 오른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까지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20대를 대변해 목소리를 전하는 '20's Voices' 코너에서
다사다난했던 2016년이 20여일도 채 남지 않았다. 다른 해보다 더 긴 해처럼 느껴졌을지도 모르겠다. 여느 때보다도 다양하고 기억에 남는 일들이 일어났었기 때문. 에펨코리아의 한 유저가 올 한해 일어난 매 달마다의
저 멀리는 '사랑이 꽃피는 나무'부터 '남자셋 여자셋'과 '논스톱' 씨리즈, 그리고 최근의 '응답하라' 씨리즈까지 같은 집에 어울려 사는 대학생들은 한국 드라마의 단골소재였고, 이런 계열의 드라마는 대개 사실적이기보다는 씨트콤 풍의 장르로 발전해왔다. 그런데 최근 이런 포맷의 드라마 제작은 위축된 상태이며, 그렇게 된 저간의 사정을 추측하기는 어렵지 않다. '헬조선' 담론이 젊은 세대가 자신들에게 닥친 한국사회의 현실을 체감하고 이해하는 유력한 관점이 된 마당에 이제 대학생활의 낭만은 믿기 힘들게 된 것이다.
도대체 박보검이 못하는 건 뭘까? 4월 9일 중국 심천에서 열린 ‘제16회 음악 풍운방 연도 시상식’에서 배우 박보검이 피아노 연주 무대를 선보였다. 박보검은 ‘응답하라 1988’에서 쌍문동 5인방이 모이면 들렸던 노래
'꽃보다 청춘'의 나영석 PD가 알고 보니 '응답하라 1988' 포상휴가지를 결정했다. 19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이하 꽃청춘)에서는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이 아프리카 여행을 시작하는 내용이
1956년의 선거전은 대통령 이승만과 남은 실질적인 유일한 야당 후보인 진보당의 죽산 조봉암 선생님 간의 대결로 좁혀지게 되었다. 그렇다면 그때까지 "못살겠다, 갈아 보자"며 이승만 독재의 종식을 소리 높혀 외쳤던 제1야당 민주당은 이 상황에서 어떤 태도를 취했는가? 어처구니없게도 민주당은 투표용지가 이미 인쇄되어 이름이 올라가 있지만 불귀의 객이 되신 자신들의 대선 후보인 고(故) 해공 신익희 선생님에게 '투표'하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