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에 진심인 현숙씨는 자신도 모르게 고구마룩까지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