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독일 함부르크 시의회 선거 잠정 개표 결과 반(反)유로 신생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선전하고,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기독교민주당(CDU)은 고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요일인 15일(현지시간) 밤 10시 19분
그리스의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가 이달 말 종료되는 구제금융의 연장을 요청하지 않겠다며 재원 조달을 위한 새로운 '가교 프로그램'을 요구하자 채권국인 유럽연합(EU)이 반발하고 나섰다.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유럽연합(EU)이 우크라이나 사태 악화에 대응해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6개월 연장하고 추가 제재를 검토하기로 했다. EU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29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회담을 갖고 오는 3월 효력이 만료될 예정인
세계 최대 인터넷 검색서비스 업체인 구글의 독점 해소를 위해 칼을 꺼내든 유럽연합(EU)과 구글을 옹호하려는 미국이 충돌하고 있다. EU는 2010년 11월 검색 관련 업체들의 제소 이후 지난 4년간 구글의 독점 혐의를
미국과 영국 정보기관이 스파이웨어(컴퓨터에 몰래 침투해 중요 정보를 빼가는 소프트웨어) ‘레긴’(Regin)을 이용해 유럽연합(EU) 내부 정보를 빼내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온라인 매체 <인터셉트>는 24일 영국 정보통신본부
우크라 반군·러'정부인사 등 24명도 제재…러' 보복조치 검토 유럽연합(EU)이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12일(현지시간) 러시아에 대한 신규 제재를 공포했다. EU는 러시아 주요 에너지 기업과 방위산업체 등의 유럽
스코틀랜드가 내달 18일 '영국으로부터의 분리독립' 문제를 놓고 주민투표를 진행한다. 영국 그레이트 브리튼 섬의 북부 지역을 차지하며, 인구 530만명(2012년 기준)의 스코틀랜드. 이들은 왜 '분리독립'을 원하는
러' 과일 수입 금지에 '사과 먹기' 범국민운동 확산 폴란드산 과일과 채소의 러시아 수출이 막혀 재고가 쌓일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폴란드에서 사과 재배 농가를 돕기 위한 '하루에 사과 한 알씩 먹기' 운동이 호응을 얻고
25일(현지시간) 치러진 유럽의회 선거에서 프랑스와 영국의 반(反)유럽연합(EU) 정당이 약진하면서 유럽에 충격파를 주고 있다. 반 EU, 반이민을 내세우는 정당들이 기성 정치 세력을 위협하면서 각국 정부가 대응책 마련에
프랑스 극우정당·그리스 극좌 정당 등 승리…영국 극우당 선전 EPP 대표후보 융커 "EU 집행위원장직 요구할 수 있다" 유럽의회 선거에서 반(反)유럽연합(EU)을 기치로 내건 극우 및 극좌파 정당들이 돌풍을 일으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