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nanmin

최악의 난민 위기를 겪고 있는 유럽연합(EU)이 할당된 난민 수용을 거부하는 회원국에 1인당 3억원이 넘는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 타임스와 독일 dpa 통신 등에 따르면 EU
터키 서부 해안에서 그리스 레스보스 섬으로 가던 난민선이 침몰해 33명이 사망했다고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터키 해안경비대는 이날 차낙칼레 주 아이바즉 앞바다에서 침몰한 선박에서 이주자
서유럽을 향하고 있는 시리아 난민들의 경유지인 슬로베니아, 헝가리, 크로아티아 등 동유럽 국가들의 ‘난민 떠넘기기’가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헝가리의 한 국경도시 시장이 월경을 시도하는 난민들을 협박하는 듯한 영상이
난민대책 합의도출에 실패한 유럽연합(EU)이 다음 주 내무장관 회의를 재소집한다. 독일과 오스트리아 총리는 특별정상회담을 열어 난민 문제를 논의하자고 요구했다. AP·AFP통신에 따르면 EU는 15일(현지시간) 내무·법무장관
EU는 대해 난민 수용을 거부하는 국가에 대해 EU의 연대기금 지급을 보류하는 등의 제재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의에서는 난민 할당을 위한 규칙을 만들고 아울러 망명 허용과 난민 송환 문제를 신속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