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ik-ganeo

5년 전, 가너는 '숨을 못 쉬겠다(I can't breath)'는 말을 남기고 의식을 잃었다.
'농구황제' 제임스 르브론(32·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과 중국계 제레미 린(27·샬럿 호네츠)도 여기에 가세했다. NBA뿐만 아니라 프로풋볼연맹(NFL) 소속 선수들도 대열에 동참했다. 스포츠 스타들이 인종문제에 대한
러시아의 여성 펑크록 밴드 푸시 라이엇(Pussy Riot)이 지난 2월 18일 처음으로 영어로 된 곡을 발표했다. 제목은 'I Can't Breathe(숨을 쉴 수 없다)', 뉴욕 백인 경찰이 흑인 에릭 가너를 목
12월 3일, 뉴욕시 스테이튼 아일랜드 대배심이 에릭 가너를 사망하게 한 백인 경관 다니엘 판탈레오를 기소하지 않기로 하면서, 해시태그 #BlackLivesMatter와 #ICantBreathe(빨간색)을 포함한 트윗이
뉴욕에서 연일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흑인 용의자 에릭 가너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목을 졸라 그를 숨지게 한 백인 경관에 대해 뉴욕 대배심이 '불기소' 처분을 내렸기 때문이다. 시위대는 "I can't breath"라는
4일 밤(이하 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남쪽에 있는 뉴욕시청 앞 광장은 성난 시위대의 외침으로 가득 찼다. 흑인 용의자 에릭 가너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목조르기를 해 숨지게 한 백인 경관을 불기소한 데 항의하는 이날 시위는
◇ 뉴욕 또 '일촉즉발' 긴장 고조…전날 83명 연행 뉴욕 대배심의 결정에 분노해 3일 오후 맨해튼의 거리로 나섰던 시위대는 4일 오전 시위를 부분 재개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일부 시위대는 이날 아침부터
CNN 방송은 뉴욕에서 가치담배를 불법으로 팔던 흑인 에릭 가너를 체포하다가 목 졸라 숨지게 한 백인 경찰관 대니얼 판탈레오에게 뉴욕시 대배심이 불기소 결정을 내리자 트위터가 들끓고 있다고 4일(현지시간) 소개했다. 현재
거리행진·도로점거·드러눕기 시위에 수천명 참가…30∼40명 연행 거리에서 담배를 팔던 흑인을 체포 중 목졸라 숨지게 한 백인 경찰관이 불기소 될 것으로 알려지자 뉴욕 시민들이 3일 밤(현지시간) 거리로 몰려나와 분노를
흑인 용의자 체포 과정에서 목조르기를 해 사망케 한 백인 경찰을 불기소하기로 한 결정이 뉴욕에서 내려짐에 따라 후폭풍이 우려되고 있다. 9일 전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내려진 백인 경관 불기소 결정에 따른 전국 소요가 가라앉지
미국 뉴욕 길거리에서 불법으로 낱개 담배를 팔던 흑인을 체포하다가 목졸라 숨지게 한 백인 경찰관에게 미국 대배심이 불기소 처분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비무장 흑인소년을 사살한 미주리 주 퍼거슨의 백인 경찰관 대런 윌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