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eudoan

한글을 알고 온라인 운동에 적극적인 아미 등을 향한 호소다.
“매년 그랬듯, 우리는 여기 이 거리에 나와있다"
‘술탄 개헌’이라고 불린 개헌 국민투표 뒤 반대 여론에 직면한 터키 정부가 대대적인 공안몰이에 나섰다. 하루 동안 1100여명이 테러 조직 가담 혐의로 체포됐고 경찰 9000여명이 직위해제됐다. 터키 국영매체 <아나돌루
21세기 '술탄'을 꿈꾸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미래를 건 운명의 날이 16일(현지시간) 밝았다. 이날 터키 전역의 16만7000여개 투표소에서는 터키 정치지형을 근본적으로 뒤흔들 대통령제 개헌안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에게 "차(茶)를 팔지 않겠다"고 말한 매점주인이 대통령 모욕죄로 수감됐다. 터키 야권성향 신문사 줌후리예트 이스탄불 지사. 26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등은 터키 일간 줌후리예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군과 정보기관을 대통령 직속으로 하는 내용의 헌법개정을 시사했다. 이는 사실상 의원내각제를 대통령제로 바꾸려는 개헌 시도로 풀이된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30일
실패한 쿠데타 시도 이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해 국가 장악력을 강화한 터키 정부가 헌법개정에 시동을 걸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25일(현지시간) 수도 앙카라에서 기자들과 만나 "모든 주요
지난주에 터키의 군부 쿠데타가 실패한 뒤, 에르도안 대통령은 광범위한 숙청을 감행하며 반정부 인사로 의심되는 사람들을 벌써 수천 명 잡아들였다. 교사, 판사, 공직자 수만 명이 해고되었으며, 쿠데타가 실패로 돌아간 후
마지막 남은 정적까지 모조리 제거하고 나면 그는 그동안 추진해 온 헌법 개정을 통해 대통령 중심제 아래의 술탄 같은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크다. 에르도안이 이끄는 터키는 애써 빚은 도자기를 스스로 깨버리듯 힘겹게 이룩한 이슬람 민주주의를 스스로 박살 내고 있는 이상한 나라다. 약 1700명의 사상자를 낸 채 어이없이 끝난 이번 쿠데타는 에르도안에게 민주주의의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해체하는 길을 열어줬다.
터키에서 쿠데타가 일어났던, 지난 7월16일 밤12시24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쿠데타를 막아달라며 CNN방송에 출연했다. 그는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거리, 광장, 공항으로 나가 정부에 대한 지지와 단결을 보여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