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osyeo-jeunghugun

시력과 청력을 잃게 될 다섯살 딸을 위해 꼭 봐야 할 풍경 목록을 만든 부모의 사연이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12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 주에 사는 리지 마이어스(5)는 어셔 증후군 때문에 5년
맞은 편에 앉은 간호사가 천천히 또박또박 요일을 말해나가자 조앤 밀른(Joanne Milne)는 오른 손으로 입부터 가렸다. “월요일,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 제 목소리가 들려요?” 밀른은 터져나오는 울음을 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