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orinijip-pokhaeng

어린이집에 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4월 30일 국회를 통과했다. 신설 어린이집은 늦어도 9월 중순부터, 기존 어린이집은 12월 중순부터 CCTV를 설치해야 하는 상황이다. CCTV 설치 의무화는 그동안 여러
보건복지부가 어린이집 보조교사를 현재보다 4.5배 가량 증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보육교사와 아동 사이의 정서적인 유착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교사수를 늘려야 한다는 보육현장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4일
‘무한도전’이 언제나 그랬듯 사회적인 문제에 예능프로그램답게 즐거운 방식으로 화두를 던졌다. 공익성을 추구하면서도 강요하지 않는 ‘무한도전’의 담백하지만 절대 가볍지 않은 접근법이 시청자들에게 묵직한 여운을 남겼다. 지난
인천에서 김치인가를 먹지 않았다는 이유로 어린이집 교사가 아이를 폭행하는 동영상이 공개되어 나라가 들끓었을 때, 어린이집 등 보육교사의 처지가 얼마나 열악한데 무조건 교사만 탓할 수는 없다는 의견을 꽤 보았다. 물론 보육교사의 처지가 열악하며 이와 관련하여 구조적으로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은 필요한 주장이며 논의이다. 그러나, 보육교사의 근무환경이 나쁘다는 것과 이를 이유로 한 어린이들에 대한 가혹행위는 매우 별개의 문제이다. 시스템을 핑계로 돌보아야 할 아이들에 대한 폭행을 정당화할 수는 없다. 시스템을 만든 것은 맞은 아이들이 아니기 때문이다.
당정이 어린이집의 폐쇄회로(CC)TV 설치를 의무화하고, 녹화분을 30일까지 보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정부와 새누리당 아동학대근절특별위원회는 23일 당정 간담회를 열어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2월 임시국회의 입법 과제
오는 3월부터 전국 어린이집에 폐쇄회로(CC) TV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방안이 사실상 확정됐다. 정부와 새누리당이 인천 어린이집 폭행 사건 직후 일찌감치 어린이집 CCTV 설치 의무화 방안을 확정한 가운데 이에 부정적
"이번에는 반드시 근절"…시·도, 정치권 대책 마련 부심 인천 어린이집 폭행 사건 이후 전국적으로 보육시설의 아동학대 의심사례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어린이집의 학대 사례가 속속 드러나며 학부모의 분노도 커지고 있다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아동학대 유형별 징후' 공개 무슨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아이가 어른과의 접촉을 피한다면? 별다른 이유 없이 지나치게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거나 반대로 과도하게 위축된 모습을 보인다면? 전문가들은 이
원주서 '아동학대' 40대 어린이집 교사 입건 강원도 원주에서도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원생들을 상습적으로 때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원생들의 머리를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아래는 19일 주요 일간지가 보도한 ‘어린이집 학대 사건’에 대한 사설 제목이다. 문제의 본질을 꿰뚫고 적절한 해결책을 제안한 언론은 어디일까? 또한 그렇지 못한 언론은 어디일까? 판단은 독자의 몫이다. 1.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