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oniseuteu-hemingwei

마크 트웨인이 고전에 대해 평한 유명한 이야기가 있다. "고전이란 모두가 읽고 싶어 하지만 아무도 안 읽는 이야기이다(A classic is something that everybody wants to have read
우리는 실패에 유독 가혹하다. 대입에서도, 취업에서도, 사업을 함에 있어서도 실패를 하면 돌이킬 수 없는 경우가 많다. SBS보도에 따르면, 사업 실패 후 재기하기 어렵고, 사회적으로 안정된 길로만 가려고 해서 역동성이
‘어니스트 헤밍웨이 닮은꼴 대회’는 미국 플로리다 남부의 키웨스트 섬에서 열리는 행사로 올해 36번째를 맞이했다. 키웨스트 섬은 실제 헤밍웨이가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 등을 집필했던 곳이라고 한다. 그런데 올해
1950년 뉴요커에 실린 글에서 헤밍웨이는 사람들과 점심을 먹다가 샴페인을 다 비우지 않고 일어서려는 일행들에게 불만을 품는다. 로스는 뉴요커에 이렇게 적었다. “샴페인 반 병은 인류의 적이오.” 헤밍웨이가 말했다. 우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