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oneo

'OK'는 아마 영어에서 가장 흔히 사용되는 단어일 거다. 일 끝나고 한잔할까? OK. 오늘 몸 상태는 어때? OK. 저스틴 비버가 역대 최고 가수인 것 맞지? OK....? 그런데 OK를 사용할 때마다 당연하다는 의미로
구글 번역기가 믿기 어려울 만큼 장족의 발전을 했다. 한글 이메일도 한번 영문으로 번역해봤다. 된다. 외국업체가 보내온 영문 이메일도 한글로 돌려봤다. 거의 이해된다. 정말 예전엔 30-40%라면 이젠 80-90%까지 온 것 같다. 놀랍다. 그리고 고맙다, 구글. 미국, 실리콘 밸리의 저력에 또 한 번 놀란다. 그러면 여기서 이제 영어공부는 안 해도 된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을까, 아니면 번역가들은 더 이상 할 일이 없어진다고 결론을 내릴 수 있을까.
예쁜 문체의 글이 적힌 티셔츠가 월마트 온라인 매장에 올라왔다. '창녀 엉덩이에 코카인 얹어 흡입하면 좋겠다' 문체와 달리 내용은 고약하다. 가격 $19.95인 이 티셔츠를 발견한 매셔블은 월마트에 연락했다. 할리우드
외국어를 발음하기란 정말 어렵다. 그리고 그건 영어 사용자라도 마찬가지인 모양이다. 허프포스트 US의 캐서린 브룩스는 '정확한 발음을 찾기란 여행을 떠나는 것과 같다'고 표현했다. 영어권에서도 일상어처럼 사용되는 프랑스
이건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미식 가이드 북을 놓고 벌이는 흥미진진하고 매우 오래된 논란이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먼저 알려진 건 '미슐랭'이다. 'Michelin'은 이미 1980년대에 ‘미슐랭’이라는 책 이름으로
곡성에서 김환희의 이 대사를 듣고 소름이 끼쳤던 사람이 대부분일 것이다. 그러나 이제 회식 자리에서 술잔이 비었다며 '뭣이 중헌디'라고 말하는 과장님을 보면 다른 의미로 소름이 끼친다. 곡성은 2016 봄을 제패한 영화고
조승연이 4개국어에 18권의 책을 썼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JTBC '비정상 회담'에서는 광복절을 맞아 식민지 지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국 대표로 조승연 작가가 출연했다. 그는 "한국어, 이탈리아어
지배언어체계를 전복하는 것은 피지배자의 해방에 있어서 결정적으로 중요한 일이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언어 수행이 가지는 다층적이고 맥락적인 측면에 대한 매우 섬세한 고려가 따라야 한다는 게 나의 생각이다. 남성들의 언어가 가해자의 언어이고, 여성들의 언어가 피해자의 언어라면 여성들의 언어는 길게 볼 때 해방적이되 가해적이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전복적이되 본질적으로 폭력적이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그것이 피지배자의 언어가 지배자의 언어체계를 전복시키고 새로운 해방의 언어로 발돋움할 수 있는 제일의 조건이라고 나는 믿는다.
부산 사투리를 좀 더 알고 싶어서 구입했습니다. 부산 사람들에게 화제가 되기에도 매우 좋았습니다. 열심히 공부하고 있습니다. 교재의 제목은 "말해 보자! 부산말"이다. 책 표지에는 "안녕하싱교?", "욕 보이소" 등
인터넷 게시판의 한 지식인이 우리의 무지를 일깨워줬다. '오늘의 유머'에 '프리무라'라는 사용자는 '총총의 진실'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서 그는 이메일이나 메신저에서 주로 사용하던 '이만 총총'에서 '총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