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olruk

옷에 화장이 안 묻길 바랄 때. 16일 공개된 로페즈의 트윗은 현재 17,000회 이상 리트윗됐다. 리트윗과 함께 극찬도 이어지고 있다. 너무 혁신적이야. 허프포스트UK의 This Ridiculous Makeup Hack
이 여성은 발렌타인데이에 받은 꽃다발을 자랑하고 싶었다. 그래서 꽃다발을 들고 사진을 찍었고, 얼굴에 뭔가 조금 묻은 건 그러려니 했다. 이 여성은 이미저의 유저 bmagnusson이다. 그녀는 백합 다발을 들고 사진을
화장품이 옷에 묻어서 생긴 얼룩을 쉽게 지우고 싶다면? 필독해야 할 내용이다. 파운데이션이 옷에 묻는 것만큼 곤혹스러운 것도 없다. 굉장히 사소한 실수로 쉽게 묻지만 깨끗하게 지워지지는 않기 때문이다. 다행히 한 뷰티
올해도 어김없이 생길 일들이다: 겨드랑이 땀 때문에 누렇게 변할 티셔츠, 양말을 바꾸고 싶어질 심각한 발 냄새, 그리고 하얀 셔츠에 묻은 음식 자국. 아마 한두 번 이상 이런 일들은 생길 것이다. 여기 쉽게 얼룩을 제거하는
누런 겨드랑이 땀자국이야 말로 흰 티셔츠를 망치는 주범이다. 하지만 집에서도 손쉽게 이 땀자국을 지울 수 있는 방법이 있다. 허핑턴포스트는 식초, 아스피린, 감귤류 과일, 베이킹 소다와 과산화수소 혼합물로 세탁 실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