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한데 공감을 못 하겠다” - 이를 듣던 동현배 반응
신부 입장을 기다리던 박인비와 장인 어른마저 웃음을 터뜨렸다.
“볼 때마다 정말 감동이다. 너무 잘생겨서.” - 조인성을 만난 손님의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