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o-beo-i-yeon-hap

20일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과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1.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 추 전 국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작성한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에 가담한 혐의 등을 받고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과 관련해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이 체포됐다. 17일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추명호 전 국장을 이날 새벽 2시10분쯤 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
이명박 정부의 전방위적 불법 정치개입 정황이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국정원 댓글 사건 피해자들을 순차적으로 불러들이며 수사에 고삐를 죄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1일 오후 4시 국정원 댓글 사건의 피해자인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추선희 전 사무총장에 대해 이르면 다음 주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 추씨에
대표적인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 엄마부대봉사단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단 한 건의 집회도 개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이 이날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지난 3년간 어버이연합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국정원 측으로부터 돈을 받고 각종 집회를 주도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검찰에서 한 것으로 보도됐다. 중앙일보 9월22일 보도에 따르면 추 총장이 운영하는 강남의 한 해장국집을 검찰이 압수수색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전국경제인연합회 관계자로부터 “허현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마치 돈을 맡겨둔 듯 찾아와 보수단체 지원을 요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특검은 허 행정관을 직권남용 및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올해부터 비영리단체(NGO)에 대한 지원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관련 예산을 전면 삭감해 문제가 됐던 대한민국어버이연합(어버이연합) 등에 대한 지원이 원천적으로 차단됐다. 17일 재계에 따르면 전경련은
청와대가 보수·우익 단체들의 명단(화이트리스트)을 작성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재벌 기업에 지원을 요구한 혐의가 특별검사 수사에서 속속 드러난 가운데, 전경련이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인 2013년부터 2015년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