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문제를 소비자 탓으로 돌리고, 기후 문제마저 상업화하기에 나선 기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