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eseu-bijeongsanghoedam

‘비정상회담’이 출연자 에네스 카야의 사생활 논란으로 위기를 맞았다. 기미가요 논란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또 일이 터지면서 곤란한 상황에 처한 것. 불과 한 달여 만에 일어난 일이다. JTBC ‘비정상회담’은 지난
방송인 에네스 카야 측이 사생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에네스 카야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정건 측은 3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인터넷에 올라온 글에서 비롯된 오해와 억측으로 현재 에네스 카야 본인과 가족들은
방송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터키 출신 방송인 에네스 카야(30)가 2일 루머에 휩싸이면서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에네스 카야는 현재 JTBC '비정상회담'과 영화채널 스크린의 '위클리 매거진 : 영화의
JTBC ‘비정상회담’ 측이 에네스 카야가 총각행세를 한다는 루머에 대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JTBC 관계자는 2일 오후 OSEN에 “현재 에네스 카야 관련 루머 내용을 확인 중이다”고 전했다. 최근 온라인상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