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kseumaen-apokalripseu

시리즈 영화의 공통된 특징인가봐요. 항상 3탄이 제일 재미없어요. 샘 레이미의 '스파이더맨'도 그렇지요. 1탄보단 2탄이 재미있는데, 정작 3탄은 실망스러웠거든요. '엑스맨' 오리지널 시리즈도 그랬어요. 1탄 2탄까지는 괜찮았는데, 3탄 라스트 스탠드에서 완전 망했지요. (감독이 바뀐 탓도 큽니다.) 크리스토퍼 놀란의 배트맨 리부트도 그래요. 1탄 배트맨 비긴즈는 그럭저럭, 2탄 다크 나이트는 걸작의 반열! 그런데 3탄 다크 나이트 라이즈는 약간 실망... 희안하죠? 놀란도 레이미도 다 대가들인데, 왜 3탄이 되면 맥을 못 출까요?
제니퍼 로렌스가 소피 터너('왕좌의 게임'의 산사 스타크)의 사타구니를 주먹으로 쳤다는(물론 장난치던 중에) 얘기는 이제 더는 놀라운 게 아닐지도 모르겠다. 제니퍼 로렌스가 그레이엄 노턴 쇼에 출연해 '제임스 맥어보이'가
지난 5월 9일, 영국 런던에서는 영화 ‘엑스맨: 아포칼립스’의 시사회가 열렸다. ‘엑스맨 : 아포칼립스’는 ‘퍼스트 클래스’,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에 이은 ‘엑스맨’ 프리퀄 시리즈의 3편이다. ‘데이즈 오브
홍익대학교 정문에 걸린 영화 '엑스맨 아포칼립스'의 초대형 현수막이 논란이 되고 있다. 어제 '홍익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라는 한 계정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질문이 올라왔다. "저것이 왜 저기에 있는 건지 혹시 아시는
폭스가 다음 엑스맨 영화인 '엑스맨: 아포칼립스' 속 씬 하나를 공개했다. 이 씬의 주인공은 제니퍼 로렌스다. 독일어를 사용하는 한 격투장, 전기 철조망이 둘러진 케이지 안에서는 뮤턴트 둘이 싸우고 있다. (예의) 아름다운
‘엑스맨: 아포칼립스’(이하 ‘엑스맨’)의 개봉 전 마지막 예고편이 공개됐다. 매셔블에 의하면 3월 말 공개된 ‘엑스맨’의 2차 트레일러에 울버린이 등장하지 않아 많은 팬들이 의아해했는데, 모두 상심하긴 일렀다. 오늘
'엑스맨: 아포칼립스'의 두 번 째 공식 트레일러가 공개되었다. 그러나 울버린에 대한 의문은 풀리지 않았다. 지난번 첫 번째 공식 트레일러가 발표된 이후 모든 사람이 의아해했다. 울버린은? 휴 잭맨 정말 안 나오나? 무비파일로트
브라이언 싱어의 마지막 엑스맨이 될 '엑스맨 : 아포칼립스'의 새로운 예고편이 공개됐다. 이건 거의 묵시록이다. 이미 '엑스맨 : 아포칼립스'는 첫 예고편과 슈퍼볼 예고편을 차례로 공개한 바 있다. 이번 예고편은 정말이지
‘슈퍼볼’ 시즌을 맞아 ‘엑스맨 : 아포칼립스’도 새로운 예고편을 공개했다. 지난 2015년 12월에 공개된 첫 번째 예고편에 이은 것이다. ‘엑스맨 : 아포칼립스’는 ‘퍼스트 클래스’,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에
'엑스맨 : 아포칼립스'의 첫 트레일러가 공개됐다. 마블 시리즈의 팬들이 보면 흥분할 만한 장면으로 가득하지만 허핑턴포스트 US는 이 트레일러에서 가장 멋진 한 줄로 이걸 꼽았다. "마치 계시록에 나오는 4명의 기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