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redeumein-geureiui-50gaji-geurimja

SNL 코리아에서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를 기발한 방식으로 패러디했다. 여자와의 로맨스보다 그림자놀이를 더 즐기는 남자. 이 남자가 사랑하는 방식을 감상해보자. SNL 팀은 영어권 시청자를 위해 친절한 자막까지
첫 대사부터 웃음을 참을 수 없다. “날 믿니?” “이제부터 우리가 하려는 일에 있어서 내가 완벽한 통제권을 가지려면 널 묶어야 해.” “이 방에서 생기는 모든 일이 너한텐 좀 힘들지도 몰라. 자 이제 시작해볼까?” “너의
영화를 세 단어로 표현한다면? "젖꼭지 과다 노출." "쥐라기 공원이 아님." "아무 생각 없는 가벼운 S&M." "섹시하지 않고 별로 인상적이지도 않지만 웃기는 영화." "매우 매우 나쁨." "네 마디로 해볼게요. 호세는
'레미제라블', '사랑에 대한 모든 것'의 배우 에디 레드메인이 흑역사를 털어놓았다. '스타워즈 에피소드 7 : 깨어난 포스'의 오디션을 봤었지만, "처참하게 망쳤다"는 것이다. "동시에 내 어릴 적 꿈도 무참하게 깨져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