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euwodeu-seunodeun

스노든은 6년 이상 러시아에 망명 중이다
미국의 폭로 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가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해킹 정보 관련 문건 9000여 건을 폭로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 TV나 애플의 아이패드 등도 감청 도구로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건의 양이나 내용
러시아가 친(親)러 성향을 보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선물'로 자국에 체류 중인 전(前) 미국 정보요원 에드워드 스노든을 넘겨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미국 NBC 방송은 10일(현지시간
지금까지 에드워드 스노든을 지지하고 나선 대선 경선 후보는 한 명도 없었다. 후보들은 그를 배신자, 간첩이라고 불렀고, 그가 반역 행위를 했다고 발언했다. 스노든은 법을 어겼지만, 그럼으로써 미국인들에 대한 정부의 불법
온라인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고 논의되는 400명 가까운 사람들을 뽑았는데, 프란치스코 교황이 1위, 터키 소설가 오르한 파묵이 4위, 에드워드 스노든이 5위, 첼리스트 요요마가 9위였다. 그 밖에도 전 그리스 전 재무장관 야니스 바루파키스가 78위, 중국 소설가 모옌이 83위, 쿠바 블로거 요아니 산체스가 99위, 인도 소설가 체탄 바갓이 136위에 올랐다.
구글이 미국 정보기관 등에 넘긴 국내 이용자의 정보 내역을 공개해야 한다는 1심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박형준 부장판사)는 16일 국내 인권활동가 6명이 미국 구글 본사와 구글코리아를 상대로 "개인정보
페이스북 이용자인 오스트리아의 법대생 막스 슈렘스(28)는 지난 2011년 페이스북이 보유한 자신의 개인정보를 받아보고 깜짝 놀랐다. 그의 요청에 따라 페이스북이 보내온 개인정보를 담은 CD에는 그가 회원 가입 후 3년간
2013년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무차별 통신정보 수집 실태를 폭로한 뒤 러시아에서 임시 망명 생활을 하는 전 NSA 요원 에드워드 스노든(32)이 미국 정부 측에 그간 숱하게 감옥에 가겠다는 뜻을 건넸다고 밝혔다
미국 국가안보국의 대규모 도·감청 등 정보수집 행위를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이 트위터에 가입했다. 트위터의 본인 인증도 받았다. "과거에 정부를 위해 일했고 지금은 공공을 위해 일한다"는 자기소개와 함께 남긴 첫 트윗은
지난 2013년 미국 정보기관의 국내외 불법도.감청 사실을 폭로하고 나서 해외 도피 중인 국가안보국(NSA) 전직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을 사면하라는 온라인 청원 요청에 대해 백악관이 28일(현지시각) 불가 입장을 공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