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witdon

'뒷돈' 파장을 정리해봤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위증교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감사원 재직 시절 뒷돈을 받았다가 채용 1년도 안 돼 감사원을 떠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의혹이 일파만파 번지는 가운데 '검은 돈'을 주고받는 방식도 새삼 부각되고 있다. 경향신문이 15일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천만원을 건넸다는 성 전 회장의 주장을 뒷받침할 구체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