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peulgaengeo

허 제니퍼 로렌스보다 인기가 높은 셀러브리티는 많지 않다. 하지만 그녀의 인기 때문에 괴로운 사람이 있다. 알렉시아 마이어는 플로리다에 거주하는 십 대 모델이다. 마이어에 의하면 많은 사람들이 그녀의 도플갱어 사진들을
할리우드 스타 스칼렛 요한슨이 '도플갱어' 할머니를 만났다. 피플의 13일자(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스칼렛 요한슨은 최근 열린 영화 '러프 나이트'의 프리미어 행사에서 온라인을 통해 본인의 도플갱어라고 알려진 72세의
리처드 존스는 미국 캔자스 시티에 살던 남자였다. 그는 지난 1999년 어느 날, 경찰에 체포됐다. 그가 월마트 주차장에서 한 여성의 핸드백을 날치기하는 과정에서 그녀를 폭행한 후, 그녀의 핸드폰까지 훔쳐 달아났다는
리오넬 메시의 클론이 된다는 건 신나는 일이다. 위 럽틀리 동영상에 의하면 메시를 빼닮은 테헤란의 레자 파라테시를 사람들이 세계적인 축구선수로 착각하고 있다. 파라테시에게 다가와 셀카를 찍자며 사인을 받으려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는 미국 양궁 선수인 브레이디 엘리가 새로운 디카프리오의 도플갱어가 됐다.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도플갱어들은 전 세계에 있었다. 1992년생인 레이 니콜슨은 배우와 어시스턴트 디렉터로
다음 뮤직비디오에 이 아이를 출연시켜주세요. 에드 시런의 '미니 도플갱어'가 나타나자 트위터는 둘의 똑 닮은 생김새에 뒤집어졌다. '1TD'의 트윗은 무려 180만 개에 달하는 '좋아요'를 받기도 했다. 이 아기는 어떻게
다니엘 래드클리프의 얼굴은 어쩌면 흔한 것이었을지도 모른다. 적어도 20세기에는 말이다. 이는 지난 17일 방영된 '그레이엄 노튼 쇼'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래드클리프는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도플갱어들을 훑어봤다. 그는
이 사람은 테일러 스위프트가 아니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코스플레이어로 유명한 인스타그래머 에이프릴 글로리아는 스위프트와 비슷하게 생겼을 뿐 아니라, 메이크업을 통해 더욱 비슷한 모습을 완성했다. 참고로 테일러 스위프트는
스냅챗 멍멍이 필터를 통해 보면 완전히 쌍둥이다. 먼저 바스케즈... 그리고 그란데. 바스케즈는 SweetyHigh와의 인터뷰에서 "난 오래전부터 아리아나 그란데의 팬이었다! '빅토리어스(Victorious)' 발표
영국 데번주 출신인 영국-필리핀인 비고는 TSwift라는 예명으로 관중을 놀라게 했다. 아래는 테일러 스위트보다 더 테일러 스위트답게 연출한 비고의 공연 장면이다. 이 테일러 스위프트의 도플갱어. 너무나 귀여워서 어쩔
필리핀에 클로이 모레츠와 똑 닮은 사람이 나타났다. 페이스북 유저 제시 칼스는 지난 11월 30일 '클로이 그레이스 모레츠가 졸리비에서 일하는지 몰랐네.'라며 아래 사진을 올렸다. 위 사진은 무려 3만 개가 넘는 '좋아요'를
“믿기 어려웠어요. 처음엔 머리카락이 일어서는 기분이더라고요.” 전남 순천경찰서 수사과 경제팀에 근무하는 박형수·이영선(왼쪽) 경위는 19일 “일부러 맞추기도 어려울 만큼 신기하게 같은 경로를 걸었다. 서로를 분신처럼
올림픽 양궁 경기를 보던 관중들은 카메라 속 익숙한 얼굴에 깜짝 놀랐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나타난 것. 사실 디카프리오가 직접 경기를 뛴 것은 아니고, 미국 국가대표 양궁 선수인 브레이디 엘리슨이 그와 정말 흡사한
지난 18일,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의혹에 연루된 롯데홈쇼핑 강현구 대표이사 사장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했다. 한편 19일 검찰이 강현구 사장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이로
남희석과 똑같이 생긴 사람이 등장했다. 예상대로 그의 아버지다. 6월 2일 첫 방송 되는 tvN '아버지와 나'는 남희석이 아버지와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페이스북이 아버지의 얼굴을 남희석으로 인식해 자동
지난 4월 15일, 미국의 온라인 커뮤니티인 ‘레딧’의 어느 유저는 자신의 고조 할아버지가 배우 매튜 맥커너히와 닮았다며 사진을 공개했다.(아래 관련기사 참조) 사진을 본 많은 사람들은 시대를 넘나든 두 남자의 비슷한
지난 24일 레딧에는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내 친구의 13살 때 사진인데, 그가 나탈리 포트만과 정말 똑같이 생겼다' 사진을 올린 이는 브루클린에 사는 섀넌 웰치.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사진 속의 주인공은 그녀의
그러나 역시나 메이크업 아티스트 답게 그녀의 장기는 도플갱어 화장이다. 아래는 주이 디샤넬 풍으로 화장한 모습이다. 그러다 심심하면 다시 아델로! 참고로 이게 아델의 모습이다. 아델의 도플갱어가 등장했다. 이 사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