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yeongsang-yupo

개그우먼 김신영(32)이 12일 자신을 둘러싼 동영상 추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김신영은 이날 낮 MBC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을 진행하던 중 "인터넷에서 제 이름이 거론된 동영상이 돌아다닌다"면서 이렇게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