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yangdaehakgyo

정경심 측은 즉각 항소 의지를 밝혔고, 남편 조국은 "법무부장관 지명되면서 피할 수 없는 운명"이었다고 전했다.
"전자 발찌"도 받아들이겠다고 했었다.
앞서 교육부는 학교법인에 그의 해임을 요구했다.
동양대 상장에는 '교육학 박사'라고 적혀있었다.
아내 정씨가 동양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