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seongae

분향미래일자(奔向未來日子) - 장국영 미국에서 유명세를 타기 전 전부터 장국영은 이미 홍콩과 아시아에서 초특급 스타였다. 약 30년 동안 장국영이 아시아의 예술, 음악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머무를 수 있었던 이유에
3월 26일자 연합뉴스의 '도심 아파트서 마약파티한 동성애자들 무더기 입건'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필두로 해당 기사는 거의 모든 언론사의 메인 페이지 한 켠을 한동안 차지했다. 제목과 내용이 모두 천편일률적이었다. 한국의 언론사들에게 중요한 것은 마약사범들을 현장에서 붙잡은 팩트보다 그들이 동성애자들이라는 사실이었나보다. 그런데 여기서 드는 의문은 과연 그들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이 사건의 본질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가 하는 점이다.
최근 동성애자로 커밍아웃한 배우 엘렌 페이지가 동성애를 반대하는 목사에게 일침을 날렸다. 지난 토요일 엘렌 페이지는 그녀의 커밍아웃에 반감을 표하는 (신분이 알려지지 않은) 목사에게 트윗을 받았고 이에 재치있게 대응했다
오바마, 푸틴의 '동성애 차별법'때문에 소치 불참… 갈등 키워 "오바마 대통령이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에 참석했더라면 상황이 달라졌을지 모른다." 뜬금없지만 우크라이나 사태를 놓고 워싱턴 외교가에서 나오는 말이다. 버락
"법적·사회적 편견 지속" 지적 지난달 27일 미국 국무부가 발표한 인권보고서는 한국 부분에서 처음으로 동성애자 문제를 다루고 법적, 사회적 편견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권보고서는 '한국의 성적 지향과 성별 정체성에
● 10년 새 여론 변화 놀라워 "성적 취향은 사생활일 뿐" 드라마 내용에도 무덤덤 "보수 결집 이슈로도 못 써" 공화당측 반대도 잠잠… 종교자유 문제로 접근 바꿔 ● 내년 초 대법원 판결 관심 사법부 옹호 분위기 속
'버락 오바마는 내정간섭을 하지말라'는 피켓을 들고 있는 우간다의 기독교도 복음주의는 성경의 가르침을 글자 그대로 엄격하게 해석하고 따르는, 가장 극단적으로 보수주의적인 기독교의 갈래다. 사업화된 거대 교회를 가진 경우가
항의 학부모 “동성애 만연한 나라 결국 멸망” 김규항 대표 “동성애 존중은 최소한의 상식” 어린이 잡지 동성애 만화가 실린 것을 놓고 학부모들이 항의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의 한 회원은 13일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은 미국 극우 기독교 근본주의자들에게는 전혀 인기가 없다. 왜냐고? 우파 보수주의자들은 ‘겨울왕국’이 동성애 권장 영화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말이 되냐고? 극우 성향으로 유명한 미국 콜로라도주의
지금까지 발표된 공신력 있는 연구들은 대부분 동성 커플이 이성애자 커플에 비해 특별히 나을 것도 나쁠 것도 없다는 점에 입을 모으고 있으며, 이는 동성혼과 그들의 입양을 지지하는 큰 근거가 된다. 하지만 최근에 이에 대한 반론이 등장했는데,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의 사회학과 교수인 마크 리그네러스씨가 2012년 발표한 논문이 그것이다. 그는 이 논문에서 이성애자 커플이 키운 자녀의 성취도가 동성 부모가 키운 자녀에 비해 높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