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ryong

▶ 드라마는 힘이 셌다. 많은 사람들이 드라마가 불러낸 향수에 울고 웃었다. 드라마의 힘은 지나간 시절의 오롯한 ‘재현’에 있었다. 재현이 온전하지 못했다면 드라마의 힘도 약했을지 모른다. 1980년대의 향수가 가득한
우리가 쌍팔년 쌍문동 골목에서 발견한 것은 성덕선만이 아니다. 졸부집 둘째 아들 정환(류준열 분), 춤으로 동네를 평정한 동룡(이동휘), 덕선의 천적 보라(류혜영)의 매력도 넘쳐난다. 화제의 케이블드라마 tvN '응답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