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mulhak

신호를 보내기 위한 걸까?
기린이 단일 종(種)이 아니다. 이건 그러니까, 1758년 이래 250년 만에 통설을 깨뜨리는 폭탄 선언이다. 게다가 실제로는 4종의 기린이 있음을 밝힌 유전자 분석 연구가 나왔다. 10일 독일 괴테대와 나미비아 기린보존재단
세상에서 가장 긴 민항 노선의 거리는 8,800마일이 넘고 비행 시간은 17시간이 넘는다. 끔찍할 정도로 긴 시간이다. 특히 소음 제거 헤드폰 없이 이코노미 석에 앉았다면 정말 길다. 그러나 큰군함새에게 있어 그런 비행은
상어란 정말 매혹적인 생물이다. 상어의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다면 멋지지 않을까? 미국 자연사 박물관의 연구자들이 ‘물 속에서 상어 눈에 보이는 모습을 시뮬레이션’한 ‘샤크 아이’ 카메라를 만들었다. 밝은 녹색의 생체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대단하지 않은 것으로 들릴지 모르나, 연구자들은 개들이 ‘긍정적이고 부장적인 감정 상태의 추상적 정신 표현’을 형성하며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티에보는 "장기간에 걸친 현지 조사를 보면 펭귄들은 번식을 위해 매년 동일한 장소나 지역에 다시 둥지를 만든다. 그건 항상 함께하는 파트너가 익숙한 곳에서
꿀벌들은 우리가 먹는 식량의 3분의 1 가량을 수분시켜주는, 식량 생산에 필수적인 존재다. 벌 번데기에 붙어있는 바로아 진드기는 전세계에서 꿀벌들에게 가장 해로운 해충이다. 이 작디작은 ‘백팩’은 흔한 패션 액세서리는
최근 미국 워싱턴DC의 스미스소니언 국립동물원에서 자이언트판다 쌍둥이가 태어나면서 판다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이 같은 판다의 인기는 귀엽고 온순한 이미지와 희소성 덕분이지만, 상당수 이미지는 과학적인 근거가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해양국의 대표인 신시아 위그렌은 "상어는 준비 없이 폭발적으로 물 밖으로 치솟아 올랐다. 이게 가능하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눈앞에서 보고
서부 로랜드 고릴라는 세상에서 가장 큰 영장류다. 코코는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고릴라’로 알려져 있다. 사랑 받는 44세의 서부 로랜드 고릴라(Western lowland gorilla) 코코는 미국 수화의 표현 1천
하와이 육지 달팽이 수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것은 전세계 동물 멸종에 대한 무시무시한 암시일지도 모른다. 국제 자연 보호 연맹(IUCN)의 멸종 위기에 처한 동식물 보고서는 전세계 멸종 위기 종에 대한 권위 있는 자료로
하피 이글이 둥지로 원숭이를 잡아서 가고 있다. Image by Chris A. Johns 하피 이글 둥지는 극히 드물고 찾기 어렵다. 페루에서 이야기를 나눴던 연구자 하나는 하피 이글 둥지 착지는 ‘건초더미에서 바늘
포유류 가운데 가장 오래된 가축인 개가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훨씬 전인 3만 년 전부터 인간과 함께 지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금까지는 개가 약 1만5천 년 전 무렵 늑대에서 진화해 가축이 됐다는 설이 유력했다
길을 건너기 전에는 꼭 좌우를 살피라! 이건 우리가 아이들에게 항상 하는 조언이다. 그런데 침팬지들도 이런 조언을 받아들인 모양이다. 위 동영상은 아프리카 우간다의 고속도로를 건너는 네 침팬지를 촬영한 것이다. 젊은
유니콘은 진짜다. 아니라면, 최소한 우리가 가장 사랑하는 신화 속의 동물 유니콘을 닮은 동물은 진짜로 존재한다. 게다가 그 동물은 유니콘만큼이나 희귀하다. 그 동물의 이름은 '사올라'다. 지구에 어쩌면 겨우 12마리
몸무게가 겨우 119g에 불과한 휘파람새가 미국 북동부에서 남미까지 2,735km를 단 한번도 쉬지 않고 날아가는 것으로 밝혀졌다. '파리 AFP=연합뉴스' 4월 2일 보도에 의하면 휘파람새의 일종인 '블랙폴 워블러
카멜레온은 놀라운 보호색으로 잘 알려졌다. 그러나 카멜레온의 혀는 더 놀랍다. 카멜레온은 무려 13.4 mph의 속도로 혀를 뻗을 수 있으며, 자기 몸의 1.5배나 길게 뻗을 수도 있다. 그리고 카멜레온의 혀가 빠르게
이제 인간이 발견하지 못한 새로운 포유류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그럴 리가! 위 사진은 일리 피카(Ili pika)라는 동물이다. 중국의 신장웨이우얼자치구와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의 4개국에 걸쳐 있는
지금으로부터 800만 년 전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 웬만한 공룡보다 몸집이 큰 '슈퍼 악어'가 존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브라질 대학 연구팀이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브라질 뉴스포털 UOL에 따르면 브라질 내 여러
펭귄이 극지방 적응 과정에서 일부 미각 유전자를 잃어 짠맛과 신맛 단 두 가지 맛만 느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오화빈(趙華斌) 중국 우한(武漢)대 동물학 교수가 주도한 연구진이 16일(현지시간) 펭귄에 다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