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mulgujo

헨리는 호주 뉴캐슬의 어느 유기동물 보호소에 있던 고양이였다. 새로운 가족을 찾아야 했지만, 헨리를 입양하는 사람은 없었다. 결국 헨리는 규정에 의해 안락사 대기 명단에 올랐다. 동물 보호소 측은 헨리의 사연을 SNS를
미국 켄터키 주에 사는 학교 선생님인 멜리사 서전트 루이스는 지난 8월 25일, 바쁘게 출근을 하던 중이었다. 늦게 일어난 터라 평소에는 가지 않던 지름길로 차를 몰던 그에게 이상한 게 눈에 띄었다. 그건 쓰레기봉투였다
'귤이'가 다리가 부러져서 우리 집 앞에 앉아 있던 장면이 생각난다. 5월 6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나흘간의 연휴가 시작되던 5월 5일 오후로 기억한다. 아내와 나는 장을 봐서 집에 돌아오다가 우리 집 앞에 있는
주머니쥐는 주로 북아메리카와 남아메리카에 걸쳐 서식하는 동물이다. 어포섬( Opossum)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동물은 주로 야간에 활동하고, 낮에는 보금자리에서 쉬는 시간이 많다고 한다. 하지만 최근 미국 텍사스의
반려동물을 구하기 위해 당신은 어디까지 할 수 있는가? 주킨 미디어에 따르면 콜롬비아 보고타에 사는 디에고 안드레스 다비야는 13층 건물 발코니에 매달린 강아지를 구했다. 그가 진짜 스파이더맨처럼 건물 벽을 타고 강아지를
지난달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의 'Riverside County Animal Services'는 최근 구조된 동물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화살을 머리와 몸에 정통으로 맞은 이 주머니쥐는 화살을 빼려 한 듯 발로 화살을
지난 10월 24일, 나폴리 앞바다. 요트를 타고 항해를 즐기던 사람들의 눈에 뭔가가 들어왔다. 그건 고래도 아니고, 돌고래도 아니고, 물개도 아닌, 래브라도 종의 개였다. 당시 개를 발견한 요트클럽 ‘RYCC Savoia’이
사진작가인 칼리 데이비슨(Carli Davidson)은 지난 7년간, 동물들을 위해 일했다. 동물원에서 훈련을 시키기도 했고, 동물 구조 센터나 자연보호단체에서도 일했고, 유기동물을 위한 위탁모로도 일했다. 그렇게 동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