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mul-sajin

"당신을 핥아 먹겠어. 반드시!" 이건 키스가 아니다. 저 개는 얼굴을 먹기 전에 간보고 있는 중이다. 사랑스러운 고양이라고? 무서운 표범 같아 보이는데. 다음은 네 차례다. 잘 가 스티브. 만나서 반가웠어. 이 경고문을
이 귀여운 강아지의 이름은 '챔프'다. 미국 소셜미디어 레딧의 한 사용자가 챔프를 미시간 호수에 있는 해이거 타운십에 데려갔다. 생후 9주된 골든리트리버의 첫 바다 나들이 사진을 감상해보자. 순수한 행복이 있다면 이런
지난주는 희한한 야생 동물 소식으로 흥미로운 한 주였다. 그 소식을 간단하게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 유럽지역의 벌 4분의 1이 곧 멸종에 직면하다. - 한 수의사가 볼티모어 국립 수족관의 물고기 수술을 집도했다
네덜란드 사진작가 엘렌 반 딜렌은 지난 10년 동안 애완용 쥐를 주제로 사진을 찍었다. 작품 속의 애완 쥐들은 테디베어를 가지고 놀고, 아기 유모차를 밀며, 체스를 즐기는 등 일반적으로 볼 수 없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 즐거워하는 얼굴을 보시라. 이름은 머큐리. 2013년 9월 3일경 태어난 수컷이다. 생후 4일 즈음 소형 잔디 깎는 기계에 휘말려 두 앞다리를 다 잃은 상태로 발견되었다. 다행히 바로 치료를 받은 덕에 다리를 잃긴
악어가 수달의 천적이라고 생각했다면 아마 소스라치게 놀랄 거다. 2011년 조프 월쉬가 미국 플로리다주의 우드러프 국립 야생동물 보호구역에서 촬영한 사진들이 미국 어류 및 야생동식물 보호국의 페이스북에 공개됐다. 페이스북